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8013 0682020060460558013 05 0501001 6.1.1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46020000 1591246998000

“동기들, 첨엔 나에게 말도 못 걸어”…손흥민이 전한 훈련소 생활

글자크기
동아일보

손흥민. 사진=토트넘 홋스퍼 공식 유튜브 계정


기초 군사훈련을 마치고 소속팀으로 복귀한 손흥민(28·토트넘)은 3주 간의 기초군사훈련에 대해 “좋은 경험이었다”라고 떠올렸다.

손흥민은 3일(한국 시간) 구단 소식을 전하는 ‘스퍼스 TV’와 인터뷰에서 “다른 분들은 어떻게 느꼈을지 모르겠지만 저에게 3주는 긴 시간이었다”며 “하지만 정말 좋은 경험이었고, 저는 훈련을 즐겼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동기들과의 훈련소 생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손흥민은 “입소 첫날에는 서로를 잘 몰랐기 때문에 약간 어색했다”며 “하지만 우리는 곧 서로를 알게 됐다. 내무반에서 10명이 같이 시간을 보내야 했는데, 우리는 매우 가까워졌고 함께 훈련받으며 서로서로 도와줬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엔 동기들이 나에게 말도 못 걸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함께 농담도 하면서 재미있게 지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팀으로 복귀한 소감에 대해서는 “동료들이 그리웠다”며 “모두가 저의 복귀를 환영해 줬는데, 벅차오르는 순간이었다. 감사하고 행복했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현재 몸 상태와 관련해서는 “좋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며 “최고의 몸 상태를 위해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끝으로 손흥민은 “빠른 시일 내 함께 만나 웃으며 기뻐할 수 있길 바란다”면서 “모든 분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지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손흥민은 지난 4월 제주 모슬포 해병 제9여단 제91대대 훈련소에 입소해 병역특례에 따른 기초군사훈련을 받고 지난달 8일 퇴소한 뒤 영국으로 돌아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