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7841 1072020060460557841 05 0506003 6.1.1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46500000 1591246596000

'308경기' 하세베, 獨 아시아 최다 출전 1위…"차붐과 타이"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일본 국가 대표 출신 미드필더 하세베 마코토(36, 아인라흐트 프랑크프루트)가 차범근(67) 전 한국 축구 대표 팀 감독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차 전 감독이 보유하던 독일 분데스리가 아시아 선수 최다 출전 기록(308경기)과 타이를 이뤘다.

하세베는 4일(이하 한국 시간) 독일 브레멘 베저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9-20시즌 분데스리가 베르더 브레멘과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팀 3-0 완승에 한몫했다.

이날 브레멘전이 하세베에겐 개인 통산 308번째 분데스리가 경기였다. 2007년 독일 무대에 데뷔한 지 13년 만에 의미 있는 기록 주인공이 됐다.

차 전 감독은 1978년 다름슈타트에서 독일 생활을 시작한 뒤 프랑크푸르트, 바이어 레버쿠젠 등에서 활약했다. 1989년까지 분데스리가에서만 308경기 출전, 98골을 기록했다.

컵 대회와 유럽축구연맹(UEFA) 클럽 대항전까지 포함하면 총 378경기를 뛰었다. 통산 득점 수도 121로 뛴다.

하세베는 2002년 일본 프로 축구 J리그 우라와 레즈에서 프로 데뷔했다. 2007년 볼프스부르크와 계약해 해외 진출 꿈을 이뤘고 7시즌 동안 135경기를 뛰었다. 이때 구자철(31, 알 가라파)과 한솥밥을 먹었다.

하세베는 2013년 뉘렌베르크로 이적해 2년간 뛰었다. 2014년부턴 프랑크푸르트 소속으로 피치를 밟고 있다.

올봄 프랑크푸르트와 재계약을 맺었다. 지난달 23일 계약 기간을 2021년까지 연장했다.

하세베는 계약 종료 후에도 구단 홍보대사로 활동할 예정이다. 프랑크프루트가 아시아 레전드 미드필더 예우에 소홀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