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7835 0112020060460557835 04 0401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46463000 1591246930000

영국정부와 반대로 '홍콩보안법' 찬성하는 영국계 기업, 왜?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대부분이 중국 자본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해…HSBC·스탠더드차터드은행 등 연이어 홍콩보안법 지지 선언]

머니투데이

홍콩에 위치한 HSBC은행(왼쪽)과 스탠더드차터드은행(오른쪽).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에서 활동 중인 영국계 금융기관인 HSBC와 스탠더드차터드(SC)가 중국이 추진 중인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에 지지 의사를 보였다. 홍콩에 기반을 둔 대부분 기업들이 중국 자본으로부터 자유롭지 않다보니 중국의 압박에 시달리고 있단 분석이다.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피터 웡 HSBC 아시아 최고경영자(CEO)는 홍콩보안법을 지지하는 청원에 서명했다. 웡은 이날 중국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도 "홍콩보안법이 홍콩에 장기적인 안정과 번영을 가져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특히 HSBC는 중국 소셜미디어 플랫폼 위챗을 통해 "우리는 홍콩이 경제를 회복하고 재건할 수 있도록 하는 법과 규정을 존중하고 지지함과 동시에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유지할 것을 거듭 강조한다"고 밝혔다.

SC도 HSBC에 이어 홍콩보안법이 "장기적인 경제, 사회적 안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지지의사를 밝혔다. SC는 이날 이메일 성명에서 "일국양제는 홍콩의 성공적인 미래에 핵심이고 항상 기업 신뢰의 기반이었다"며 "최종 입법안이 좀 더 명확해져 홍콩이 경제, 사회적 안정을 유지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했다.

HSBC와 SC는 모두 영국계 금융기관이지만 홍콩과 중국 본토 등에서 전체 순익의 절반가량을 벌어들이고 있다. 두 은행은 중국은행(BOC)과 함께 홍콩금융관리국의 승인을 받아 홍콩달러를 발행할 수 있는 3대 은행 중 하나이기도 하다.

이렇게 중국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보니 압박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같은 행보는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움직임은 오는 2047년까지 홍콩의 자치를 보장하기로 한 '홍콩 반환협정' 위반이라고 비판하는 영국 정부의 입장과는 상반된 것이다.

중국 최고자문기구인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부의장인 런춘잉 전 홍콩 행정장관은 "HSBC가 영국 정부를 따르는지 주의깊게 봐야 한다"며 "HSBC의 중국 사업은 하루 아침에 중국 등의 은행으로 대체될 수 있다"고도 한 바 있다.

이에 앞서 홍콩 기반 영국 무역회사인 캐세이퍼시픽과 자딘 매디슨 그룹도 홍콩 보안법 지지 선언을 했다. 자딘매디슨그룹은 이날 현지 친중매체에 홍콩보안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알리는 광고를 냈다.

홍콩 민주화 시위를 이끈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은 이날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이는 홍콩 기업들과 경제적 자유가 베이징에 의해 어떻게 위협받고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