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6943 0412020060460556943 03 0304001 6.1.12-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44665000 1591244704000 related

불길 번지는 차량서 운전자 구한 최철호 씨 ‘LG 의인상’

글자크기
뉴스웨이

최철호 씨. 사진=LG 제공

[뉴스웨이 임정혁 기자] 불이 난 차량에서 운전자를 구한 50대 시민이 ‘LG 의인상’을 받는다.

4일 LG복지재단은 지난달 23일 부산 강서구에서 사고로 불길에 휩싸인 차량에 갇힌 운전자를 구해낸 최철호(51)씨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밝혔다.

최 씨는 이날 저녁 10시경 부산 강서구 대저동 서부산유통단지 입구 도로를 운전하던 중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은 후 전복된 차량을 목격했다.

갓길에 차를 세운 최 씨는 즉시 사고 차량으로 달려갔다.

최 씨는 “사고가 난 차량에 문이 열려 있지 않았고 사람이 안에 있을 수 있다는 생각에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고로 뒤집어진 차량 내부는 불길이 빠르게 번지며 연기로 가득했다. “살려 달라”는 운전자의 외침을 들은 최 씨는 주저하지 않고 문을 열어 차 안에 갇혀 있던 운전자를 구했다.

사고 차량은 전소됐지만 최 씨의 빠른 판단과 행동이 운전자를 살렸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차량이 폭발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생명을 구하기 위해 용기 있게 나선 행동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라고 말했다.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라는 고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구광모 회장 취임 이후 LG복지재단은 수상 범위를 우리 사회에 귀감이 될 수 있는 선행과 봉사를 한 시민들까지로 확대했다. LG 의인상 수상자는 지금까지 122명이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