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6937 0602020060460556937 06 0602001 6.1.12-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44678000 1591244686000 related

'골목식당' 돌변한 서산 돼지찌개집…최고의 1분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1년 만에 다시 방문한 서산 돼지찌개집 사장님의 돌변한 태도가 전해지면서 방송 중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3일 방송에서 '수원 정자동' 골목편을 최종 솔루션과 함께 마무리 지으면서, '2020 여름특집'으로 지난 골목 등을 다시 방문해 긴급점검에 나섰다.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한 건 충남 서산 해미읍성 골목에 위치한 돼지찌개집 사장님 장면으로 분당 최고 시청률 7.5%를 기록했다.

제작진은 사전에 건네받은 SNS 후기 자료에서 가장 혹평이 많았던 곳이 이 돼지찌개집이었다고 밝혔다. 1년 전 방송 당시 호평을 쏟아냈던 백종원은 큰 충격에 휩싸였다.

이에 제작진은 비밀요원을 차례로 투입해 현재 상황을 검증하기로 했다. 반찬 수가 확연히 줄어들었고, 이 가게만의 시그니처였던 어리굴젓 역시 손님에게 제공되지 않았다. 메인메뉴인 '돼지찌개'는 대부분 "고기에서 잡내가 올라온다", "돼지찌개가 아니라 김치국" 등의 혹평이 이어졌다. 무엇보다 사장님은 1년 전과는 전혀 다른 사람이 된 듯 표정이 밝아지지 않고 손님에게 눈길조차 주지 않았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골목식당 3일 방송분은 '2049 시청률'이 3.2%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뽕숭아학당', '라디오스타' 등을 누르고 수요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 '수원 정자동' 골목 떡튀순집, 쫄라김집, 오리주물럭집의 마지막 솔루션을 통해 마무리지었다. 또 게스트로 등장한 메이저리거 출신 김병현이 오리주물럭을 먹으며 "잡내가 안 나서 좋다. 닭고기보다 건강한 느낌"이라며 호평을 남겼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