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6402 0032020060460556402 08 080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60001327 false true true false 1591243200000 1591243211000

NHN, 김해에 5천억원 들여 제2데이터·R&D 센터 짓는다

글자크기

10만대 이상 서버 운용…제1데이터센터의 4배 규모

연합뉴스

NHN 전경
[NHN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NHN이 5천억원을 들여 김해에 제2데이터센터 및 연구개발(R&D) 센터를 짓는다.

NHN은 4일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에서 경상남도 및 김해시, HDC현대산업개발과 투자 협약식을 열어 이런 계획을 밝혔다.

NHN의 'TCC2'(토스트 클라우드센터2)'는 김해 부원동 김해시청 인근 2만1천500㎡(6천500평) 부지에 내년 상반기 착공해 2022년 하반기부터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10만대 이상의 대규모 서버 운영이 가능한 '하이퍼스케일급' 규모로, 경기도 판교에 있는 TCC1보다 4배 이상의 큰 규모다.

이를 통해 급증하는 클라우드 수요에 대응하면서 빅데이터·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산업 간 연계를 통한 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 효과를 노리고 있다.

총투자 금액은 5천억원으로, 약 500명 신규고용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NHN은 올해 초부터 경남도 측과 상담하면서 지역 내 총 3곳의 데이터센터 후보지를 제안받았다. 이후 현장실사와 기술평가 등을 거쳐 김해 부원지구를 선정했다.

HDC 현대산업개발은 근처 부지에 '스마트홈 시범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진은숙 NHN CTO는 "TCC2를 클라우드 사업의 핵심 기지로 성장시키는 동시에 경남지역이 IT 관련 신성장 산업 분야의 선도적 위치를 선점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투자와 지원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축사에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중소·벤처기업들이 데이터와 AI를 활용해 스마트공장·서비스상점 솔루션을 만들고 클라우드 생태계의 주역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민간 클라우드 기업과 적극 협력하고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