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5489 0522020060460555489 03 0302004 6.1.1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39600000 1591239656000 related

화재보험료만 내고 보상 못 받는 세입자 '구제'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이르면 내달부터 주택 임차인(세입자)은 보험료만 내고 주택화재보험에 대한 혜택을 받지 못하는 문제점이 사라진다. 지금까지 아파트 등에서 가입하는 단체화재보험 계약상 임차인은 관리비에 포함된 보험료를 납부해도 보상을 받지 못하는 문제가 있었다.

4일 금융감독원은 '아파트 임차인 보호를 위한 화재보험 약관 개선 추진'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현재 아파트 거주자들은 화재로 인한 피해보상을 위해 통상 '아파트입주자 대표' 명의(계약자)로 단체 화재보험에 가입한다. 단체화재보험 보험료는 아파트 각 세대 거주자(소유자 또는 임차인)가 매월 관리비에 포함하여 납부한다.

그러나 임차인 과실로 화재발생시 보험회사는 건물 소실액(피해액)을 소유자에게 보상한 후 임차인에게 다시 구상한다. 이에 임차인은 보험료를 납입하지만 보상은 받지 못하는 피해가 발생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화재보험료만 내고 보상 못 받는 세입자...문제 개선한다 2020.06.04 0I087094891@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단체화재보험 계약상 임차인은 보험계약자나 피보험자가 아닌 제3자로 구분한다. 이에 보험사는 대위권(제3자가 법률적 지위를 대신할 수 있는 권리)을 행사한다. 대법원(2011다94141)은 화재보험 계약의 피보험자는 아파트 등 보험목적물 소유자이며, 임차인은 보험료를 납부했더라도 피보험자라고 할 수 없다 판결했다.

이에 금감원은 보험료를 납부하고 있음에도 화재피해 보장 사각지대에 있는 임차인을 보호할 수 있도록 화재보험 약관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오는 9월까지 각 손보사가 자체 화재보험 약관을 자율적으로 개선하도록 권유하고 화재보험 표준약관도 병행할 것"이라며 "손보사의 개별약관 개정 전이라도 내달까지 '보상 실무지침' 등에 우선 반영해 운영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0I087094891@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