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5249 1132020060460555249 01 0101001 6.1.1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39046000 1591239330000 related

김여정 “대북전단 방치시 군사합의 파기”...청와대 “남북합의 지켜야”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김태구 기자 =청와대가 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을 거론하는 담화를 발표한 데 대해 기존의 남북 합의는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4일 기자들에게 제1부부장의 담화와 관련해 '청와대는 4,27 판문점선언과 9,19 군사합의가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김 제1부부장은 이날 담화를 통해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삐라살포 등 모든 적대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과 군사합의서 조항을 모른다고 할 수 없을 것'이라며 '6,15(남북공동선언) 20돌을 맞는 마당에 이런 행위가 '개인의 자유', '표현의 자유'로 방치된다면 남조선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봐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ktae9@kukinews.com

쿠키뉴스 김태구 ktae9@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