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4782 0592020060460554782 03 0304001 6.1.11-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60111573 false true false false 1591238536000 1591238550000 related

2030대 "난 코로나 세대…돈·사람·결혼·취업·집 포기"

글자크기

응답자 90.4% 동의…1990년대생 취업·실업 큰 우려

(지디넷코리아=이은정 기자)2030세대 대부분은 코로나19발 취업난을 겪고 있다는 뜻의 ‘코로나 세대’임에 동의했다. 일자리에 대한 걱정이 크고, 적금·인간관계·결혼 등을 포기하고 지내는 것이 특징이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회원 81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세대’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를 4일 밝혔다.

IMF로 취업난을 겪은 당시 2030대였던 1970년대생들이 IMF세대로 불렸다면 일각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현재 2030세대의 취업난을 우려, 일명 '코로나 세대’라고 칭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설문에 참여한 2030세대 중 95.8%는 ‘동감’(’▲'매우 동감’ 60.2% ▲'동감’ 35.7%) 하고 있었고, ‘본인들을 코로나 세대라고 생각한다’는 비율도 90.4% (▲’매우 그렇다' 56.7% ▲'다소 그렇다’ 33.7%)에 달했다. 특히 ‘1990년대생’ (1990년~1999년 사이 출생자)의 응답률은 94.2%로 평균을 웃돌았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장 걱정하는 부분 1위에는 '취업’(21.6%)이 꼽혔다. 2위의 '실업·실직’(12.9%)을 포함하면 '일자리’ 걱정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감염·전염’(12.2%), ‘생활비 마련'(12.1%), ‘장래·진로 고민'(9.8%)등이 꼽혔다.

이들이 해결을 바라는 일자리 문제에 대해서는 '채용재개·활성화'(39.7%)가 가장 많은 지지를 얻었고, ‘신입사원 채용규모 증대’(34.6%)에 대해서도 염원 중이었다. 기업의 신입사원 채용재개를 최우선으로 희망하는 가운데 '고용률회복'(13.4%), ‘실업·실직 해소'(11.0%) 등의 답변도 있었다.

코로나 세대로서 현재 포기하고 있는 것들로는 ‘자금 마련(예적금)’(15.3%), ‘인간관계’(15.1%), ’결혼’(14.5%), ’취업’(13.1%) 그리고 ‘내 집 마련’(12.0%) 순으로 집계됐다.

이은정 기자(lejj@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