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4409 0142020060460554409 02 0201001 6.1.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38077000 1591238160000 related

'서울역 묻지마' 폭행범 "순간 욱해서 실수…용서 구한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을 상대로 이른바 '묻지마 폭행'을 저지른 남성 이모씨(32)가 4일 오전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영장실심심사에 앞서 추가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역 특별사법경찰대로 향하고 있다. 이씨는 지난 5월26일 오후 1시50분쯤 공항철도 서울역의 한 아이스크림 전문점 앞에서 30대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역에서 처음 보는 여성을 폭행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 이모씨(32)가 "순간적으로 실수를 했다"며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이씨는 4일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영장실심심사에 앞서 추가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역 특별사법경찰대로 향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 50분쯤 공항철도 서울역의 한 아이스크림 전문점 앞에서 30대 여성 B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수사를 진행 중인 철도경찰대에 따르면 이씨는 수년간 정신 질환으로 관련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혐의 인정 여부에 대해 이씨는 "제가 잘못한 것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순간적으로 저도 모르게 실수를 했으며, 일부러 한 것은 아니다. 반성한다"고 말했다.

피해자에게 할 말은 없냐는 질문에는 "깊이 사죄하고 한번만 용서를 깊게 구한다"며 "앞으로 그런일 없도록 하겠으며, 제가 잠시 큰 실수를 했다"고 전했다.

다만 또다른 피해자가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는 '지난 2월 또다른 여성을 밀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침묵했다.

국토교통부 산하 철도특별사법경찰대(철도경찰)는 지난 3일 오후 상해 혐의를 받는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오후 3시 서울중앙지검에서 진행되며, 구속 여부는 이날 중 결정 될 전망이다.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