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4338 1112020060460554338 03 0308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49138324 false true true false 1591237986000 1591246839000 related

英, 화웨이 대신 삼성전자서 5G 장비 공급받나

글자크기

로이터 "영국, 삼성전자나 NEC 제품 고려중"

홍콩 사태 계기로 화웨이 완전 배제도 검토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이 5세대(5G) 이동통신망 장비 구축에서 중국의 화웨이를 배제하고 한국 삼성전자나 일본 NEC 제품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 사안에 대해 아는 한 인사는 정부가 지난해 발표한 5G 공급자 다양화 계획에 따라 정부 관계자들이 한국 및 일본 기업과 5G 장비 공급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블룸버그통신도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영국은 지난 1월 화웨이를 ‘고위험 공급업체(High-risk vendor)’로 지정한 뒤 5G망 핵심장비에 화웨이 제품을 못 쓰게 했다. 다만 비핵심장비에는 전체 장비의 35% 수준을 넘지 않는 선에서 화웨이 제품을 쓸 수 있도록 했다.

미국이 동맹국에 5G망 장비로 화웨이 제품을 사용하지 말라고 강력 압박한 데 따른 것으로, 영국 보수당 내에서도 화웨이의 장비가 중국 정부의 정보 수집에 사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화웨이는 그러나 이같은 보안 의혹을 지속해서 부인하고 있다. 영국의 화웨이 배제 조치에 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홍콩 사태로 영국과 중국 간 긴장 관계는 고조되는 분위기며 영국은 이를 계기로 2023년까지 화웨이 장비를 완전히 배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들은 정부가 화웨이 장비 완전 배제와 함께 대안이 될만한 여러 공급업자 발굴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