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4002 0232020060460554002 04 0405001 6.1.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37451000 1591237517000

잠자다 실종된 4세 소녀…英 수사당국, 13년 만에 새 용의자 지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영국 수사당국이 2007년 포르투갈에서 발생한 네살 여아 마들렌 맥캔 실종 사건과 관련해 3일(현지시간) 독일 국적의 한 남성을 새로운 용의자로 지목했다. 당시 유럽은 물론 전 세계가 주목했던 미제 사건으로 13년 만에 사건의 실마리가 풀릴지 주목된다.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영국 경찰은 이날 마들렌 실종 사건의 새 용의자로 현재 독일 감옥에서 복역 중인 독일 국적의 43살 백인 남성을 지목했다. 당국은 이름을 공개하지는 않았으나 43세 백인 남성이고 짧은 금발 머리를 했으며 이전에 성폭력 및 마약 밀매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적 있는 인물이라고 밝혔다.


당국은 용의자가 1995~2007년까지 포르투갈 알가르브 지역에서 거주했으며 사건 당일인 2007년 5월 3일에 마들렌이 사라진 알가르브 리조트 인근에 있었고 실종이 발생하기 한시간 전에 전화통화를 했었다고 설명했다. 영국과 독일 수사당국은 그에 대한 정보를 입수했으며 현재 마들렌과 관련해 살인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들렌의 부모인 케이트와 게리 매캔은 "마들렌을 찾기 위해 노력을 쏟아주시는 경찰 측에 감사하다"면서 "우리가 원하는 것은 그를 찾고 진실을 밝히려는 것이며 마들렌이 살아서 돌아올 것이라는 희망을 버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들렌 실종 사건은 전 세계가 주목한 사건이다. 2007년 5월 3일 밤 10시경 포르투갈 휴양지에 있던 리조트 방 안에서 잠을 자던 여자아이가 실종된 사건으로, 당시 부모는 리조트 내 레스토랑에서 친척들과 저녁 식사를 하고 있었다. 곧바로 수사가 진행됐지만 결국 범인을 특정하지 못한 채 13년 동안 미제 사건으로 분류됐었다. 지난해에는 이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 시리즈가 넷플릭스에 공개되기도 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