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3749 0032020060460553749 04 04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37216000 1591238618000

스웨덴 '집단면역' 책임자의 뒤늦은 후회…"검사 더 했어야"

글자크기

"다음에는 스웨덴 방식과 다른 나라 방식 사이에서 타협하겠다"

연합뉴스

브리핑에서 발언하는 안데르스 텡넬 스웨덴 공공보건청장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스웨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는 안데르스 텡넬 공공보건청장이 "분명히 우리가 한 것에 개선할 여지가 있는 것 같다"며 '집단면역'을 대응책으로 선택한 것을 후회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텡넬 청장은 3일(현지시간) 라디오 방송에 출연, "만약 오늘과 같은 것을 구체적으로 아는 상태로 같은 병을 다시 맞닥뜨리게 된다면 우리가 한 것과 나머지 다른 나라들이 한 것 사이의 어디쯤에서 타협하겠다"고 말했다고 AP·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텡넬 청장의 이같은 발언은 스웨덴이 코로나19 대응법으로 내세운 집단면역의 효과를 두고 국내에서 비판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왔다고 통신은 전했다.

스웨덴은 강력한 봉쇄 조치를 취한 다른 나라들과 달리 느슨한 통제 속에 구성원의 다수가 전염병에 대해 면역력을 갖게 함으로써 감염을 억제하는 집단면역을 시도했으나 이 실험은 인구 1천20만명인 스웨덴에서 4천468명이 숨지는 참혹한 결과를 가져왔다.

이로써 스웨덴은 인구당 가장 많은 사망자를 기록한 국가 중 하나가 됐다.

반면 일찍이 고강도 제한조치를 단행한 덴마크에서는 580명, 핀란드에서는 320명, 노르웨이에서는 237명의 희생자가 나왔다.

텡넬 청장은 이러한 높은 사망률이 자신의 선택을 다시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느냐는 물음에 "전적으로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또 "요양원 보호를 더 잘했어야 했다. 우리가 제일 처음에 했던 것보다 검사도 조금 더 많이 했어야 했다"고 후회했다.

그는 그러나 다른 어떤 조치를 선택할 수 있었는지는 불분명하며 다른 나라도 한꺼번에 모든 방법을 동원해 어떤 조치가 가장 효과가 있었는지를 정확히 말할 수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AP통신과 인터뷰에서 "대략 통제가 된 것 같으나 우리가 지금껏 바이러스 확산이 어떻게 이뤄지는지에 대해 알아낸 지식을 토대로 지금이야말로 더 주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honk02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