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3497 0292020060460553497 06 0602001 6.1.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36900000 1591236943000 related

'산후조리원' 엄지원-박하선-장혜진-윤박-최리-임화영, 첫 만남부터 '퍼펙트 케미'

글자크기
OSEN

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우영 기자] ‘산후조리원’이 첫 대본리딩부터 범상치 않은 기운을 뿜어내며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공감과 코미디로 무장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그 생생한 현장을 담은 대본리딩 메이킹 영상이 공개되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극본 김지수, 연출 박수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현진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성장해 나가는 격정 출산 느와르다. 출산에 대한 모든 것을 솔직하고 리얼하게 담아낼 ‘산후조리원’은 그 어디에서도 다룬 적 없었던 이야기이기에 더욱 신선하게 다가온다. 경험해보지 않고서는 모르는 순도 100%의 출산 과정을 때로는 빵 터지는 웃음으로, 또 때로는 가슴 먹먹한 공감과 위로를 선사하며 새로운 차원의 ‘코믹 힐링’ 드라마의 탄생을 예감케 하는 것. 여기에 ‘슬기로운 감빵생활’, ‘빅 포레스트’ 등을 통해 블랙 코미디가 돋보이는 연출력으로 자신만의 색깔을 확실히 그리고 있는 박수원 감독의 연출은 ‘산후조리원’이 완성해낼 독보적인 스타일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최근 진행된 대본리딩 현장에는 박수원 감독과 김지수 작가를 비롯해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 윤박, 최리, 임화영, 최수민, 남윤수 등 출연진이 총출동해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시작에 앞서 박수원 감독은 “처음 생각했던 원픽 배우 분들이 한 자리에 모인 걸 보니 설레고 앞으로의 촬영이 기대된다. tvN다운, 굉장히 신선하고 재미있는 드라마가 나왔다는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라는 각오를 밝혀 배우들과 제작진의 사기를 북돋았다. 이어서 김지수 작가는 “끝날 때까지 건강하고 재미있게 했으면 좋겠다. ‘산후조리원’은 출산하면서 느낀 제 울분을 담은 이야기다. 공감해주셨으면 하는 간절함을 담아 쓰고 있다.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는 인상적인 소감을 전해 현장에 있던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의 격렬한 환호를 받았다.

그 어느 때보다 활기찬 분위기 속에서 시작된 대본리딩은 유쾌한 에너지가 넘쳤고, 배우들은 첫 만남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완벽한 호흡을 선보여 몰입도를 높였다. 먼저 “대본을 재미있게 읽었다. 재미와 의미가 함께 있을 때 베스트인데, ‘산후조리원’은 저에게도 의미 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는 확신이 들었다. 모든 것을 불살라서 재미있게 촬영하겠다”고 힘찬 각오를 밝힌 엄지원. 매 작품마다 완벽한 캐릭터 싱크로율을 선보였던 그녀답게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지만, 산후조리원 내에서는 최고령 산모인 오현진 역을 맛깔나게 소화했다. 특히 능수능란한 완급 조절로 극의 중심축 역할을 톡톡히 하며 대체 불가의 존재감이 더욱 빛을 발했다.

그런가 하면 박하선도 “대본을 읽자마자 하겠다고 했을 정도로 너무 재미있었다. 그만큼 죽어라 열심히 할 예정이다”라며 열정 넘치는 소감으로 드라마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산후조리원의 여왕벌로 통하는 산모 조은정 역을 연기하는 박하선은 이전과는 또 다른 새로운 연기 변신으로 좌중을 사로잡았다. 대사 톤부터 눈빛, 손짓까지 극 중 캐릭터에 완벽 빙의한 박하선은 특유의 섬세한 표현력으로 입체감 있는 캐릭터를 완성해냈다.

OSEN

극 중 최고급 산후조리원의 원장 최혜숙 역의 장혜진은 노련한 연기로 캐릭터의 특징을 제대로 포착해 흡인력을 높였다. 현진의 연하 남편 김도윤 역을 맡은 윤박은 로맨스와 코미디를 오가는 변화무쌍한 연기로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부부로 호흡을 맞추는 엄지원과의 케미는 현장에서도 빵빵 웃음을 터뜨려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자극할 것을 예고했다.

이어 엄지원, 박하선의 산후조리원 동기 최리, 임화영, 박시연의 활약도 기대를 모은다. 속옷 쇼핑몰 CEO인 20대 산모 이루다 역의 최리, 전직 유치원 교사인 산모 박윤지 역의 임화영, 톱스타 산모 한효린 역의 박시연은 각각 다른 개성과 성격의 캐릭터로 극의 적재적소에서 활력을 불어넣으며 재미와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여기에 ‘산후조리원’으로 드라마 첫 데뷔를 하는 베테랑 성우 최수민은 조리원 간호사 안희남으로 등장해 내공을 발산했고, 떠오르는 대세 신인배우 남윤수는 매력적인 웃는 얼굴 때문에 ‘해피맨’이라 불리는 택배기사 하경훈 역을 맡아 안방극장 여심을 저격할 국민 연하남의 탄생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에 ‘산후조리원’ 제작진은 “배우들의 열연 덕분에 웃음과 열정이 넘쳤던 대본리딩이었다. 지금 이 현장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안방극장까지 전해질 수 있는 작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많은 시청자들이 웃고, 울고, 위로 받고,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가 탄생할 것.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은 오는 8월 첫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