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1554 0972020060460551554 05 0507003 6.1.1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34174000 1591234569000

'선수 2명 코로나 확진에도' 일본프로야구, 19일 개막 강행 방침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사카모토 하야토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일본프로야구(NPB)가 개막 연기 없이 리그 재개 일정을 그대로 진행한다.

4일 스포츠호치, 데일리스포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하라 아츠시 NPB 사무총장은 요미우리 자이언츠 선수 2명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에도 불구하고 정규리그 개막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가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당초 지난 3월 개막 예정이었던 일본프로야구도 연기됐다. 이후 코로나19 추이를 지켜본 일본프로야구는 6월19일 시즌을 재개해 올 시즌 120경기를 치르기로 결정했다. 이어 2일부터는 구단 간의 연습경기를 추진했다.

그런데 요미우리와 세이부 라이온즈의 연습경기를 앞두고 요미우리의 사카모토 하야토와 포수 오시로 다쿠미가 구단의 자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

해당 소식이 알려지면서 19일 무관중으로 시즌을 개막할 예정이었던 일본프로야구 정규시즌이 다시 미뤄지는 것 아니냐는 예측들이 생겨났다.

그러나 일본 의료전문가들이 사카모토와 오시로에게서 몸의 회복을 알려주는 항체가 검출됐다며 감염 위험이 낮다는 소견을 전달했다. 이에 정상대로 리그 개막전을 진행할 전망이다. 사카모토와 오시로는 매일 PCR(유전자 증폭검사) 검사를 거쳐 음성으로 확인되면 복귀할 방침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