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0801 0362020060460550801 01 0101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33540000 1591233720000 related

홍준표 “배현진 종부세 완화 법안, 참으로 시의적절한 조치”

글자크기
배 의원 두둔한 홍 의원… ‘홍준표 키즈’ 인연 재차 주목
한국일보

2018년 5월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홍준표 당시 자유한국당 대표와 배현진 당시 중앙당선대위원회 대변인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홍인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발의한 종합부동산세 감면안을 두고 “참으로 시의 적절한 조치”라며 두둔했다.

홍 의원은 4일 오전 페이스북으로 “차제에 종부세를 폐지하고 재산세로 통합하는 세제 개편이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본다”며 이 같이 전했다.

홍 의원은 “종부세는 부동산 부자들에게 통산해서 부과 되는 세금”이라며 “그런데 종부세가 도입 취지와는 다르게 일종의 부유세로 바뀌어 단일 부동산도 일정 공시가격을 초과하면 부과 되는 변칙적인 세제로 변질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서울이나 지방의 웬만한 아파트는 모두 종부세 대상이 되고 국민들은 재산세 외 종부세를 부담함으로써 2중으로 세 부담을 지고 있다”며 “그건 명백한 2중 과세 임에도 아무도 이의를 제기 하지 않고 있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밝혔다.

3일 배 의원은 4ㆍ15 총선 당시 공약으로 내세웠던 1주택 실소유자의 종부세 감면안을 1호 법안으로 발의했다. 배 의원이 발의한 법안은 주택가격 상승률을 감안해 주택에 대한 과세표준 공제금액을 6억원에서 9억원(1세대 1주택자의 경우 12억원)으로 올리고, 과세 기준이 되는 공정시장가액비율(2020년 90%)을 80%로 법제화했다.

홍 의원이 배 의원의 법안 발의를 두둔한 것을 두고, 새삼 두 사람의 ‘남다른’ 정치 인연이 재차 주목 받고 있다. ‘홍준표 키즈’라고 불리는 배 의원은 홍 의원이 자유한국당 대표시절이던 2018년 3월, 자유한국당에 영입됐다. 이후 자유한국당은 서울 송파을 재ㆍ보선에 배 의원을 공천했지만, 최재성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패했다.

자신이 ‘홍준표 키즈’로 불리는 것에 배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어떤 누구의 배현진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저는 한 분 한 분의 인간 관계에 대해서는 소중히 생각하고 끝까지 의리를 지키는 사람”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