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0605 0012020060460550605 02 0201001 6.1.1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33420000 1591233977000 related

여행용 가방 7시간 감금 아홉살 초등생 결국 숨져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충남지방경찰청 전경. 충남경찰 제공


계모에 의해 7시간 넘게 여행용 가방에 감금당했다가 중태에 빠졌던 9살 초등학생이 숨졌다.

충남지방경찰청은 천안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ㄱ군(9)이 전날 오후 6시30분쯤 사망했다고 4일 밝혔다.

병원은 ㄱ군 사인을 다장기부전증으로 인한 심폐정지라고 설명했다.

ㄱ군은 지난 1일 오후 7시25분쯤 천안 서북구 자신 집에 있던 가로 44㎝·세로 60㎝ 여행용 가방 안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앞서 같은 날 정오쯤 ㄱ군의 계모 ㄴ씨(43)는 가로 50㎝·세로 70㎝ 정도 크기의 여행용 가방에 ㄱ군을 들어가게 했다.

이후 ㄱ군이 가방 안에서 용변을 보자 ㄴ씨는 다시 ㄱ군을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가방에 옮겨 가뒀다.

ㄱ군이 숨을 쉬지 않는 것을 확인한 ㄴ씨는 같은 날 오후 7시25분쯤 119에 신고했다.

ㄱ군은 구급대원에 의해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의식이 없는 상태로 기계에 의존해 호흡을 하다 사흘 만에 숨졌다.

경찰은 사건 당일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와 함께 집에 있었던 ㄴ씨의 친자녀 등을 조사해 ㄴ씨가 ㄱ군을 7시간 넘게 가방을 옮겨가며 가둔 사실을 확인했다.

ㄴ씨는 ㄱ군이 가방에 감금돼 있을 당시 3시간가량 외출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ㄴ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이 게임기를 고장낸 뒤 ‘그런 적 없다’고 거짓말을 해 훈육 목적으로 3시간 정도 여행용 가방 안에 가뒀다”고 진술했다.

ㄴ씨는 전날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중상해)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ㄴ씨는 지난달에도 ㄱ군을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ㄱ군의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ㄴ씨의 혐의를 ‘아동학대치사’로 바꿔 적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권순재 기자 sjkwo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