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50403 0432020060460550403 02 0201001 6.1.12-RELEASE 43 SBS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91233154000 1591244066000 related

[브리핑] 코로나19 신규 확진 39명 중 36명 수도권…교회 모임 2차 감염 비상

글자크기
수도권 교회 집단감염 여파가 계속되면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30∼40명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신규 확진자 규모 자체는 상황에 따라 오르락내리락하고 있지만, 확산세는 아직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수도권 교회 소모임 참석자에 이어 이들의 가족과 지인으로까지 2차 감염 사례가 증가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오늘(4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9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1만1천629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새로 확진된 환자 39명 중 37명은 국내에서, 나머지 2명은 검역 단계에서 각각 확인됐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15명, 서울 14명, 인천 7명 등 수도권에서 36명이 나왔고, 경북에서 1명이 추가됐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이태원 클럽발 감염자와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가 줄어들면서 지난달 28∼31일 나흘간 79명→58명→39명→27명 등으로 감소 추세였습니다.

그러나 6월 들어 수도권 교회 소모임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1일 35명, 2일 38명, 3일 49명에 이어 오늘 39명까지 나흘 연속 30∼4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오늘 오전 기준으로 수도권 교회 관련 확진자는 총 30개 교회, 63명으로 파악됐습니다.

63명 가운데 교회 방문자가 아닌 가족과 지인 등 2차 감염자는 33명으로 52%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교회 소모임 관련 감염자가 잇따르면서 수도권 누적 확진자는 2천59명(서울 909명, 경기 894명, 인천 256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이와 관련해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오늘 정부세종청사에서 한 정례 브리핑에서 "부천 물류센터의 경우 특정한 공간에 출입했던 사람을 중심으로 관리하면 추가 전파를 최대한 차단할 수 있었지만, 소규모 교회 감염은 그렇지 못해 대응이 까다롭다"고 말했습니다.

윤 반장은 "소규모 종교모임 참석자들이 같이 모이기는 했지만, 활동 공간은 다 흩어져 있어 추적하기가 어렵다"며 "서울, 경기, 인천의 역학조사 인력으로 부족해 중앙과 타시도의 인력이 투입돼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