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9829 0112020060460549829 08 0802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32400000 1591232529000

'AI로봇이 월급 보내줬다고?'…LG CNS, 자동 급여이체 서비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계현 기자] [RPA(로봇업무자동화)와 AI기술 접목…KB국민은행 영업점에 첫 적용]

머니투데이

KB국민은행 영업점 직원이 급여이체 업무는 RPA와 AI에 맡기고, 고객상담 업무에 집중하고 있다./사진제공=LG C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 CNS가 RPA(로봇업무자동화)와 AI(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한 자동 급여이체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KB국민은행이 처음으로 도입해 전국 영업점에서 기업 대상 급여지급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RPA는 사람이 하는 단순업무를 로봇이 대체하는 기술로, LG CNS는 RPA에 AI 기술을 접목했다. AI가 더해지면 복잡한 업무도 자동화가 가능해, 은행의 급여이체 같은 사람의 판단이 필요한 업무를 대체할 수 있다.


RPA는 이체 시스템에 급여 자동 입력…AI는 급여대장 분석

LG CNS의 RPA+AI 기술은 은행의 급여이체 절차를 모두 자동화했다. 기존에는 은행 급여이체 담당자가 기업으로부터 받은 급여대장을 메일에서 골라 은행 내부망으로 옮겼다.

LG CNS RPA는 급여이체 담당자의 마우스 클릭없이도 위 업무를 대신 수행한다. 은행 내부망으로 옮겨진 데이터는 AI가 이어받는 다. 은행이 접수하는 급여대장은 기업마다 양식과 표현이 제각각이다. 급여액, 직원명, 예금주, 계좌번호 등이 뒤죽박죽 섞여있고, 제목 없이 데이터 값만 있는 경우도 있다.

수십 만개의 급여 데이터를 학습한 LG CNS AI는 급여이체에 필요한 데이터만 추출한다. 숫자가 나열된 데이터를 분석해 계좌번호와 급여액을 구분하고, 직원명과 예금주가 다른 경우에도 실제 지급처를 찾아낸다. 또 은행의 급여지급 업무에 필요한 새로운 문서를 생성해 RPA에 전달한다.

RPA는 AI가 만든 문서를 은행의 급여이체시스템에 자동 입력한다. 은행 담당자가 시스템에 입력된 데이터를 확인하면 급여지급이 자동으로 처리된다.

머니투데이

자동 급여이체 서비스 개념도/사진제공=LG C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국민은행, 올 연말까지 전국 영업점으로 확대 적용

LG CNS는 KB국민은행과 협력해 올 연말까지 전국 영업점 전체로 자동 급여이체 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일단 대상 영업점을 순차적으로 확대하며 다양한 특이 사례를 수집, 서비스를 향상시킬 예정이다.

현재는 엑셀 문서 분석을 통한 급여이체만 가능하지만, 향후 워드·한글 문서도 분석하고 퇴직연금·경비 지급도 지급할 수 있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이호군 LG CNS 개발혁신센터 담당은 "이번 KB국민은행 프로젝트처럼 RPA에 AI, 빅데이터, 챗봇 등 다양한 IT신기술을 결합해 서비스 적용 범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계현 기자 unmblue@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