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8896 1112020060460548896 06 0602001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31420000 1591231441000 related

'골목식당' 서산 돼지찌개집 사장님의 충격 변화···시청률7.5% ‘최고의 1분’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2020 여름특집’을 시작하면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 3.2%(수도권 가구 시청률, 2부 기준)를 기록해 ‘뽕숭아학당’, ‘라디오스타’ 등을 누르고 수요 전체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수원 정자동’ 골목 최종 솔루션과 함께 ‘2020 여름특집’의 서막이 올랐다. 앞서 떡튀순집에 ‘부산 무 떡볶이’를 전수했던 김동준은 백종원에게 SOS를 요청해 레시피를 완성시켰다. MC 정인선은 직접 시식에 나서며 “떡볶이에서 시원한 맛이 난다”고 호평했다.

쫄라김집은 멘보사과, 갓김밥, 김말이를 주메뉴로 결정했고, 백종원은 가게 이름을 ‘김삿갓집’으로 제안했다. 이어 “사장님이 밝아져 가게가 밝아졌다”며 앞으로의 ‘대박’을 기원했다. 오리주물럭집에는 ‘메이저리거 출신’ 김병현이 등장해 오리주물럭을 시식했다. “오리에 대한 안 좋은 추억이 있어 자주 먹지 않는다”는 김병현은 “잡내가 안 나서 좋다. 닭고기보다 건강한 느낌”이라며 폭풍 먹방을 선보여 모두를 흐뭇하게 했다.

한편 3명의 MC는 ‘2020 여름특집’ 긴급점검을 위해 약 1년 만에 충남 서산 해미읍성 골목을 찾았다. 제작진에게 사전에 건네받은 SNS 후기 자료에서 가장 혹평이었던 곳은 돼지찌개집이었고, 1년 전 방송 당시 호평을 쏟아냈던 백종원은 큰 충격에 휩싸였다.

이에 제작진은 비밀요원을 차례로 투입해 현재 상황을 검증하기로 했다. 반찬 수가 확연히 줄어들었고, 이 집만의 시그니처였던 어리굴젓 역시 손님에게 제공되지 않았다. 메인메뉴인 ‘돼지찌개’의 경우 대부분 “고기에서 잡내가 올라온다”, “돼지찌개가 아니라 김치국” 등이라는 혹평이 대부분이었다. 무엇보다 사장님은 전혀 다른 사람이 된 듯 표정이 밝지 않았고, 손님에게 눈길조차 주지 않았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5%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돼지찌개집 사장님의 낯선 모습에 백종원은 직접 상황을 확인해보기로 했다. 다음주 방송에서는 ‘2020 여름특집’ 2탄이 공개된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