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8828 0022020060460548828 04 0401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31261000 1591255651000

'더는 못 미뤄' 日 반쪽 올림픽 검토…전 관객 코로나 검사 방안도

글자크기

관객 수 줄이고 각종 행사 축소 검토

선수촌 못 벗어나게 외출제안도 논의

기존 '완전한 형태의 개최' 입장과 달라

스가 "어떤 방침을 결정한 사실 없다…

백신 개발이 올림픽 개최 조건은 아냐"

중앙일보

지난 3일 일본 도쿄 오다이바 해변에 설치된 오륜 마크 조형물을 한 여성이 촬영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이 도쿄올림픽 규모를 대폭 축소해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요미우리신문은 “각 경기장의 관객 수와 개폐회식 참가자를 줄이고 각종 행사를 축소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면서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와 대회조직위 관계자를 통해 확인했다”고 4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측은 선수나 대회 관계자는 물론 관객 전원에게 PCR 검사(호흡기 검체 유전자 증폭검사)를 의무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선수들이 숙소인 선수촌을 벗어나지 못하도록 외출을 제한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일본 측은 이런 축소안을 정리해 이른 시일 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과 본격적인 협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일본 정부와 조직위가 올림픽을 취소하는 사태만은 막기 위해 이런 안을 내놓았다"고 전했다. 올림픽을 내년 여름으로 1년 연기했지만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인 감염병 대유행)이 계속되는 상황을 고려한 것이다.

중앙일보

지난달 23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스카시의 한 선별 진료소에서 한 남성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PCR 검사를 받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올림픽 연기를 발표한 이후 “완전한 형태의 개최”를 강조해왔다. 이와 관련,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선수들이 만반의 준비 아래 참가하고, 규모를 축소하지 않는 형태”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지난 3월 16일에 열린 G7(선진 7개국) 정상들의 화상회의 때도 이를 강조했다.

하지만 IOC 내에선 회의적인 반응이 나왔다. 지난달 20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BBC와 인터뷰에서 “올림픽 재연기는 없다”며 “내년에도 못 열면 취소할 수밖에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전 세계 주요 스포츠 일정을 매년 바꿀 수 없고, 선수들을 불확실한 상황에 내버려 둘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요미우리 보도와 관련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4일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IOC와 조직위를 중심으로 (방안) 검토가 진행되고 있다"면서도 "정부와 조직위 사이에 어떤 방침을 결정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완전한 형태의 개최 방침이 바뀐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아베) 총리 자신이 말한 것도 있고, 선수들과 관객 모두 안심·안전한 대회를 갖기 위해선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변을 비켜갔다. 그러면서 스가 장관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올림픽 개최의 조건은 (아니다)"고 밝혔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