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8407 0232020060460548407 08 0803001 6.1.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30708000 1591230727000

"88g 안경쓰면 좀비가 눈앞에" LG유플러스 AR글래스 출시(종합)

글자크기

AR글라스 ‘엔리얼 라이트’ 올 3분기 상용화

HMD기기 무겁고 답답한 불편 상당부분 최소화

88g 초경량에 안경처럼 간편하게 쓸 수 있어

좀비게임, 유튜브, 네이버 눈앞에 볼 수 있어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LG유플러스가 미국 엔리얼과 손잡고 세계 최초로 AR(증강현실)글래스를 올해 3분기에 출시한다. 크고 무겁고 답답해 쓰기 불편했던 기존의 가상현실(VR) 기기와 달리 AR글래스는 안경을 쓰듯 착용하고 무게도 88g에 불과해 5G 시대 몰입체험에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을 전망이다.


4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달 8일부터 LG유플러스는 전국 24개 매장을 시작으로 올 3분기 출시예정인 AR글래스 '엔리얼 라이트'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 공식 홈페이지 이벤트 페이지에서 체험 매장 및 위치 확인이 가능하다. 해당 매장에서는 AR글래스를 직접 착용하고 360도 UX를 통해 고해상도 멀티미디어 컨텐츠를 100인치 이상의 화면으로 볼 수가 있고, 크기 변화를 통해 다양한 정보를 동시에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 실제 공간에서 실감나는 AR 좀비 게임도 이용해 볼 수 있고, 유튜브, 페이스북 등 다양한 앱을 배치해 멀티로 사용할 수도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언택트 시대에 맞춰 AR글래스 온라인 앱 개발 세미나도 개최한다. 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올쇼TV를 통해 실시간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해당 홈페이지에서 무료 참가신청이 가능하다. 세미나의 첫 세션에서는 LG유플러스가 출시하는 AR글래스에 대하여 소개한다. AR글래스의 컨셉과 구성, 그리고 이를 통해 구현 가능한 다양한 서비스에 대하여 안내한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AR글래스를 활용하여 직접 자유롭게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는 SDK과 개발자 키트에 대해 안내한다. 송대원 LG유플러스 미래디바이스담당 상무는 "기존 AR글래스는 높은 가격대와 무거운 무게, 콘텐츠의 한계로 인해 일반 고객들이 접근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었는데, 이를 개선한 '엔리얼 라이트'를 세계 최초로 B2C 상용화할 계획"이라며 "중소개발사에게 LG유플러스가 상용화하는 AR글래스를 쉽게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고 직접 앱을 개발하여 사업화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의 이번 행보는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한 결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언택트) 산업이 인기를 끌면서 VR과 AR을 접목한 서비스들도 점차 고도화되고 있다. 실감콘텐츠 산업은 온라인 교육이나 게임, 엔터테인먼트 등 타업종과의 접목성이 높아 다양한 분야에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2017년 글로벌 실감형 콘텐츠 시장은 33조원에서 2023년 411조원 규모로 성장할 예정이다. 연평균 52.6%씩 커진다는 전망이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