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7934 0112020060460547934 03 0306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30063000 1591230129000 related

최형우 전 의원 장충동 자택 경매 나와… 감정가 45.6억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미주 기자] [17일 중앙지법서 첫 입찰 예정… 채권 총액은 34.5억]

머니투데이

최형우 전 의원 장충동 자택 전경/사진= 지지옥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거 내무부 장관을 거쳐 6선 의원을 지낸 최형우 전 의원의 자택이 경매에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4일 법원경매 전문기업인 지지옥션에 따르면 오는 1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서울 중구 장충동 1가 83-3에 소재한 단독주택(건물 면적 343.7㎡)의 첫 입찰이 진행된다. 이 주택은 최형우 전 의원과 부인 등 3인의 공동소유로, 법원이 작성한 현황조사서에 의하면 현재 최 전 의원과 가족이 거주 중이다.

지난해 8월 모 저축은행의 경매신청에 의해 경매개시결정이 내려졌다. 등기부 상 채권 총액은 34억5000만원이다. 이 주택의 토지 중 최 전 의원 지분에는 중구청 세무과에서 설정한 압류도 걸려있는 상태다. 감정가는 45억6488만원으로 책정됐다. 토지 43억7226만원, 건물 1억7553만원, 기타 1708만원이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경매를 신청한 채권자의 청구금액이 20억원을 넘는 데다 개시결정 이후 채무자 겸 소유자 측의 별다른 대응도 없어 경매절차가 중지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며 “다만 감정가가 45억원을 넘는 만큼 1회차에서는 유찰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올해 1~5월 서울 지역에서 감정가가 30억원이 넘는 단독주택(다가구 제외) 경매는 총 10건이 진행됐고 이 중 5건이 낙찰됐다. 감정가가 가장 높았던 청담동(87억1520만원) 물건을 제외하고는 모두 2~3회 유찰된 뒤 낙찰됐다.

박미주 기자 beyond@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