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7656 0182020060460547656 01 0104001 6.1.1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1229561000 1591835897000 related

진중권 "조국 팔아 의원된 최강욱, 야쿠자 의리만도 못해"

글자크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향해 "'의리'의 두께 좀 봐라"며 "야쿠자 의리만도 못 하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그냥 두 개 다 본인이 써줬다고 하지. 자기만 빠져나가려고 하나만 써줬다고 하는 건 또 뭐냐"라면서 "사실상 '조국' 팔아서 의원까지 됐으면 그 정도는 해줄 수 있는 거 아닌가"라고 밝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증명서를 발급해 줘 대학의 입시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최 대표는 지난 2일 2차 공판에서 "2017년 (인턴) 확인서 2장 외에는 내가 작성한 게 아니다"라며 말을 바꿨다. 지난해 검찰에 제출한 서면 진술에선 "(2017년, 2018년) 두 인턴 확인서 모두 내가 발급했다"고 했었다.

진 전 교수는 "유죄 나와야 형량이 얼마나 된다고"라면서 "지지자들 앞에 두고는 그렇게도 충성하는 척 하더니, 정작 결정적인 대목에서는 치사하게 자기방어만 하고 주군을 사지로 내몬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게 정의와 의리의 차이다. 정의가 공적 이익의 문제라면, 의리는 사적 이해의 문제"라면서 "정의는 사익을 포기해야 세울 수 있지만, 의리는 사익이 보장되는 동안에만 지켜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