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5138 0362020060460545138 01 0108001 6.1.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22020000 1591236199000 related

김여정 “대북전단 조치 안 하면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각오하라”

글자크기
제1부부장 명의 담화… 금강산관광 폐지ㆍ개성공단 철거 등도 거론
한국일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 대북전단 살포에 항의하며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까지 거론했다.

4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제1부부장이 이 같은 내용의 담화를 냈다고 전했다. 김 제1부부장은 “남조선당국은 군사분계선일대에서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선언과 군사합의서의 조항을 결코 모른다 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6ㆍ15 남북공동선언이 20돌을 맞는 마당에 이런 행위가 ‘개인의 자유’ ‘표현의 자유’로 방취된다면 남조선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남북군사합의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를 해둬야 할 것”이라고 적었다.

이번 담화는 지난달 31일 이뤄진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구체적으로 비난하며 나왔다. 당시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은 경기 김포에서 대북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권, 1달러 지폐 2,000장과 메모리카드 1,000개를 대형풍선에 매달아 북한으로 날려보냈다.
한국일보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달 31일 경기 김포에서 ‘새 전략핵무기 쏘겠다는 김정은’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을 살포하고 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