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3365 0022020060460543365 01 0107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60518933 false true true false 1591202792000 1591233207000 related

죽음을 놀이로 조롱한 그들···목 깔아 뭉갠 '플로이드 챌린지'

글자크기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목이 눌려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46)의 비극적인 사망 장면을 똑같이 따라 하며 희화화하는 사진이 소셜 미디어에 공개돼 미국 사회가 분노하고 있다.

중앙일보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조지 플로이드 챌린지' 관련 게시물.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플로이드 사망 장면, 놀이처럼 재현



미국 KUTV는 3일(현지시간) "성인 남성과 10대들로 보이는 이들이 자신의 친구 목을 무릎 밑에 깐 채 '조지 플로이드 챌린지'란 캡션을 달아 인터넷에 올린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앙일보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조지 플로이드 챌린지' 관련 게시물.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셜 미디어에 올라온 사진에선 백인 남성과 소년들이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 당시 장면처럼 다른 이의 목 위에 자신의 무릎을 대고 카메라를 응시한 채 활짝 웃고 있다.

이를 본 미국 네티즌들은 "인종차별이 도를 넘었다"며 분개하고 있다.

그레이슨 로월이란 이름의 트위터 유저는 "이들은 마치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이 슬픈 일이 아니라는 듯이, 농담거리와 유흥거리로 만들고 있다"며 "만일 이 사진에 나온 사람들을 아는 분이 있다면 제보해달라. 왜냐면 조지 플로이드 챌린지는 정말로 역겹거든!"이라고 적었다.

중앙일보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조지 플로이드 챌린지' 관련 게시물.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트위터 유저는 "세상에 조지 플로이드 챌린지 같은 건 없다. 그는 죽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 트위터 유저는 또 "이 사진은 정말 슬프고 역겹다. 이 아이들은 분명히 더 안 좋은 쪽으로 자랄 거다. 이건 우습지도 않다. 이 작은 인종차별주의자들은 그대로 어른이 될 거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이 외에도 네티즌들은 “내가 본 것 중에 가장 역겹고 슬픈 사진이다”, “SNS 회사들은 이런 사진들을 혐오 콘텐츠로 규제해야 한다”는 의견을 남겼다.



"경찰, 모두가 보는데 흑인을 죽였다"



조지 플로이드는 지난달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 데릭 쇼빈(44)이 무릎으로 목을 짓누르며 사망에 이르게 됐다. 당시 플로이드는 비무장 상태였다. 무릎에 깔린 플로이드는 경찰들을 향해 "숨을 쉴 수 없다" "나를 죽이지 말라"고 애타게 말했다. 이 장면을 본 행인들은 경찰에게 떨어져달라고 애원했지만, 쇼빈은 물론이고 근처에 있던 경찰관 3명도 특별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

중앙일보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경찰이 비무장 상태인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고 있다. 조지 플로이드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AFP=연합뉴스



고통에 몸부림치던 플로이드는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한 시민이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 당시 영상을 소셜 미디어에 올리면서 미국 전역으로 공분이 퍼졌다. 영상을 올린 시민은 "경찰이 숨을 쉴 수 없다고 울부짖던 흑인 남성을 모든 사람이 보는 앞에서 죽였다"고 분개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