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2950 1092020060360542950 04 0401001 6.1.11-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96240000 1591196331000

영국, 홍콩보안법 외교전 총공세…중국 “내정 간섭 즉시 중단”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강행할 경우 영국 이민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존슨 총리는 현지시간으로 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홍콩보안법을 부과할 경우 홍콩의 자유와 체제의 자율성은 심하게 훼손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과거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가졌던 모든 홍콩인에 영국 시민권 부여를 포함해 권리를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의미입니다.

존슨 총리는 "지난 1997년 홍콩 반환 이후 홍콩의 체제를 인정하는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는 홍콩 기본법에 담긴 중요한 개념이었다"며 "영국과 중국은 공동선언을 통해 이를 지지하기로 했던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홍콩보안법이 이러한 양국의 공동선언 정신에 위배된다"고 부연했습니다.

존슨 총리는 "이민법을 개정하면 영국에서 일을 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되고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게 된다"며 "홍콩에서 약 35만 명이 BNO 여권을 소지하고 있으며, 추가로 250만 명이 이를 신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지난달 28일 홍콩보안법 초안을 통과시켰으며, 전인대 상무위원회가 이 법의 세부 내용을 만들 예정입니다.

이후 홍콩보안법은 홍콩 기본법 부칙에 삽입돼 시행됩니다.

앞서 영국 국가안보회의(NSC)는 전날인 2일 영국과 중국 관계를 "재조정"하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습니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도 영미권 기밀정보 동맹인 '파이브 아이즈'(영국·미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에 홍콩보안법 여파로 홍콩인 탈출이 이어지면 이들을 수용하는 데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당국은 홍콩보안법 제정 추진에 대한 영국의 비판과 홍콩인 이민 확대 정책 등에 대해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영국의 비판에 대해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의 국가안보 법률 제도와 법 집행 체제를 제정하는 것은 완전히 중국 내정에 속한다"면서 "어떤 국가도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영국은 이에 대해 함부로 평론하며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에 간섭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강력한 불만과 반대를 표하고, 이미 영국 측에 엄중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가 안보를 수호하는 것은 한 국가가 생존 발전하는 기본 전제"라며 "국가 주권의 가장 핵심적이고 가장 기본적인 요소"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홍콩 반환 이후 중국 정부는 중영(中英) 공동선언이 아니라 중국 헌법과 홍콩 기본법에 따라 홍콩을 통치했다"며 "1997년 중국이 홍콩에 대한 주권을 회복한 뒤로는 영국의 모든 관련 권리와 의무는 종료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홍콩보안법은 국가 주권과 통일, 영토 수호,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공고화를 위해 필요한 근본적인 조치"라며 "국가 안보가 보장돼야만 일국양제와 홍콩의 번영과 안정이 보장된다"고 역설했습니다.

아울러 "영국이 냉전 시대 식민통치 사고에서 벗어나 벼랑 끝에서 말 고삐를 잡기 바란다"며 "홍콩이 이미 하나의 중국으로 반환됐다는 사실을 존중하고, 즉시 내정 간섭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윤영란 기자 (rann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