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2927 1092020060360542927 04 0401001 6.1.11-RELEASE 109 KBS 60520358 false true true false 1591195836000 1591195858000

G7 “연말이나 그 이후까지 최빈국 채무 상환 유예”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요 7개국(G7)은 3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응책의 하나로 최빈국에 대한 채무상환을 올해 연말이나 그 이후로까지 유예하겠다는 방침을 확인했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G7 재무장관들은 이날 전화 회의를 가진 후 공동성명을 통해 모든 채권국(자)에 대해 최빈국에 대한 채무상환 유예 구상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G7 재무장관들은 앞서 지난 4월 14일 전화 회의에서 "주요 20개국(G20)과 채권국 협의체인 파리 클럽이 동의한다면 세계은행의 무상 차관을 받는 모든 국가를 상대로 한시적인 채무상환 유예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날 성명에서 공적 채무 자료에 대한 보고 강화 노력은 물론 모든 채권국(채권자)들에 '지속 가능한 채무 지침'에 따른 책임 있는 대출 결정을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채권국들은 채무 조건을 완전히 공개하고, 채무 관련 비밀 조항 사용을 제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이같은 요구는 저소득 국가에 대한 주요 채권국인 중국의 그동안 알려진 대출 관행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회의에서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무장관이 유럽연합(EU)과 몇몇 나라에서 이미 도입됐거나 제안된 디지털세와 관련한 미국의 무역 제재 위협을 비판했다고 전했습니다.

르메르 장관은 "미국의 G7 내 단결 요구와 새로운 무역 제재 가능성은 실질적인 모순"이라고 말했습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별도 성명에서 "G7 재무장관들은 중요한 경제적 이슈들을 논의하기 위해 정례적으로 회의를 지속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윤영란 기자 (rann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