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1744 0512020060360541744 06 0602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86907000 1591187027000 related

'유퀴즈' 박선영 "프리 선언한 지 3달째…첫 스케줄이라 한껏 꾸며" 웃음

글자크기
뉴스1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전 SBS 아나운서 박선영이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찾았다.

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SBS 아나운서로 활약했던 프리랜서 방송인 박선영이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박선영은 "앞에 너무 수많은 카메라가 있다"며 예능 녹화 환경에 놀라워했다. 그러면서 "지난 2월 7일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제 3달째 됐다"고 밝혔다.

특히 유재석으로부터 "이게 첫 스케줄이냐"라는 질문을 받고 "맞다. 그래서 한껏 (꾸몄다)"이라고 솔직히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선영은 근황을 묻자 "정말 잘 쉬고 있다. '쉬는 건 질리지 않는 구나' 느끼면서 지낸다"며 "이런 말하면 항상 혼난다. 좀 더 팽팽하게 살아야 한다고. 근데 전 그동안 계속 그렇게 산 느낌이 있어서 다시 없을 이 시간이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지난 2007년에 입사, SBS 메인 뉴스 프로그램을 수년간 진행했던 박선영은 사직서를 낸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이유는 모호함인 것 같다. 가장 안정적일 때 가장 불안함을 느끼더라"며 "그 다음 씨를 뿌려야 또 수확을 할 수 있는데, 어느 순간 제가 바닥을 긁어서 일을 하고 있는 것 같더라. 한편으로는 이 얘기가 조심스럽기도 하다"고 털어놨다.

사직서를 낸 순간의 감정도 떠올렸다. 박선영은 "어렸을 때부터 아나운서를 꿈꿨다. 모든 게 감사했고 그래서 나올 때 너무 죄송했다"며 "뭔가 불만이 있어서 박차고 나가겠다는 마음이 아니었다. 지금이 아니면 내가 이런 용기를 영영 낼 수 없을 거라고 스스로 느꼈다"고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