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5235 0912020060360535235 03 0301001 6.1.11-RELEASE 91 더팩트 59454169 false true true false 1591169451000 1591169458000 related

재난지원금 60% '먹거리'에 소비…나머지 40% 어디에 썼나?

글자크기
더팩트

3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의 60%가 농·식품 등 먹거리 구매에 사용됐다. 사진은 서울 마포구 소재 전통시장 내부 모습. /이민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농촌진흥청, 농·식품 소비동향 분석 자료 발표…먹거리→의료비→공산품 순

[더팩트|이민주 기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재난지원금) 사용액의 60%가 농·식품을 포함한 먹거리 구매에 사용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농촌진흥청은 소비자패널 88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재난지원금 소비동향 설문조사'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재난지원금 사용 용도 조사 결과, 전체의 59.5%가 먹거리 구매에 쓰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농·식품 구매가 33.6%, 외식 및 배달이 22.9%다.

이외에 의료비에 사용했다는 응답이 10.9%, 공산품 10.7%, 문화생활 7.2%, 교육비 6.1%로 조사됐다.

농·식품 구매처로는 슈퍼마켓을 이용했다는 응답이 전체의 52%로 가장 많았다. 이는 지난 4월(34.5%) 대비 17.5%P 상승한 수치다. 전통시장을 이용했다는 응답도 18.5%로 전월 대비 2.3%P 높아졌다.

특히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육류 구매가 증가했다. 돼지고기 구매가 늘었다고 응답한 사람이 전체 44.6%로 가장 많았으며, 한우 구매가 늘었다는 응답은 34.4%, 수입 소고기는 18%였다.

농산물 중에서는 쌈채류(21.3%), 토마토(46%), 참외(43%), 수박(21.3%) 등 제철 농산물이 인기를 끌었다.

외식과 배달 수요도 크게 늘었다. 이 기간 외식을 늘렸다는 응답은 36.3%, 배달 이용을 늘렸다는 응답은 37.5%로 조사됐다.

재난지원금이 소비 촉진 효과를 발휘한 사실도 확인됐다.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소비가 늘어났다고 응답한 소비자는 전체 55.9%였다.

우수곤 농촌진흥청 농산업경영과 과장은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수입 소고기 대비 한우와 제철 농산물 소비가 증가하며 농식품 소비를 이끌고 있다"며 "농식품 소비 패턴에 맞춰 소비자가 자주 이용하는 구입처를 고려한 맞춤형 출하전략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minju@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