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5141 0582020060360535141 06 0601001 6.1.12-RELEASE 58 스포츠월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91169270000 1591171547000 related

‘박한별 남편·승리 동업자’ 유인석, 성매매 알선 혐의 인정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정은희 온라인 뉴스 기자] 클럽 버닝썬 관련 성매매 알선 등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오늘(3일) 유 전 대표의 변호인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김래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1회 공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며, 실질적인 가담 정도나 양형에 참작할 사유 등을 정리해 의견서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다만 유 전 대표의 유리홀딩스 자금 횡령 혐의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도 법리적으로 검토할 부분이 있다며 구체적인 의견은 향후 재판에서 밝히겠다고 전했다.

앞서 유 전 대표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와 함께 지난 2015∼2016년 외국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클럽 버닝썬과 유착한 의혹을 받는 ‘경찰총장’ 윤모 총경과 골프를 치면서 유리홀딩스 회삿돈으로 비용을 결제한 혐의(업무상 횡령)도 적용됐다. 유 전 대표에 대해선 경찰 수사를 받던 지난해 5월 구속영장이 청구됐으나 기각됐고, 이후 불구속기소가 이뤄졌다.

특히 유 전 대표가 배우 박한별의 남편으로 알려지면서 박한별에게도 비난의 화살이 쏠렸다. 박한별은 남편이 윤 총경과 골프 라운딩을 할 때 동행한 것으로 밝혀져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지난해 재판부에는 남편을 위한 자필 탄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승리는 지난 3월 군 입대함에 따라 사건이 군사법원으로 이송됐다.

사진=뉴스1 제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