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3680 0432020060360533680 05 0501001 6.1.11-RELEASE 43 SBS 48372589 false true true false 1591166858000 1591166888000

아직도 우간다 못 간 다우디…깊어지는 현대캐피탈의 고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과 재계약한 외국인 선수 다우디 오켈로는 시즌이 끝난 뒤에도 출국하지 않고, 여전히 국내에 머물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우간다 국경이 봉쇄된 탓에 고국으로 돌아갈 수가 없는 상태입니다.

다우디와 1년 더 함께하기로 한 현대캐피탈의 고민도 깊어갑니다.

다우디는 여자 친구와 우간다에서 7월과 8월 전통 혼례와 결혼식 본식을 치를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결혼식을 장담할 수도 없어 현재 마음이 편하지 않습니다.

현대캐피탈이 가장 걱정하는 건 국경 봉쇄 해제로 다우디가 우간다에 입국한 뒤 다시 국경이 닫혀 다우디가 한국에 오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최악에는 다우디의 대체 선수를 알아봐야 하지만 코로나19의 세계적인 유행으로 여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라 대체 외국인 선수 선발도 쉽지 않다는 게 현대캐피탈의 고민거리입니다.
김정우 기자(fact8@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