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1927 1082020060360531927 06 0602001 6.1.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91163905000 1591163992000 related

'대한외국인' 키썸 "상대는 없지만 열애설 났으면 좋겠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대한외국인' 키썸이 외로움을 호소했다.

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한국의 여성 래퍼 삼인방 치타, 키썸, 트루디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이날 녹화에서는 키썸을 제외한 게스트들이 모두 공개 연애 중이었다. 치타는 감독 겸 배우 남연우와, 트루디는 야구 선수 이대은과 공개 연애 중으로, 두 사람은 남자친구에 대한 언급을 하며 주위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유일한 솔로인 키썸은 "나만 남자 친구가 없다. 나도 열애설이 났으면 좋겠다"며 치타, 트루디를 향한 귀여운 질투심을 드러냈다.

이에 트루디가 "누구랑 열애설이 났으면 좋겠냐"고 묻자 키썸은 "잘 모르겠다. 그냥 열애설 났으면 좋겠다"며 연애를 향한 강한 열망을 보여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본격적인 퀴즈 대결에 앞서 트루디가 학창 시절 계속 반장을 맡았다는 과거를 밝히자 키썸 또한 "저도 줄곧 반장을 도맡아 했다. 숨은 고수 느낌을 주고 싶어서 일부러 이야기하지 않았다"며 엉뚱하고 당당한 매력을 과시하기도 했다고.

'대한외국인'은 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