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1716 0182020060360531716 01 0104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1163576000 1591250894000 related

경실련 `금태섭 징계 철회` 요구…진중권 "참여연대는 `김남국 파이팅` 해야지"

글자크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경고' 징계를 철회해야한다고 촉구한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김남국 민주당 의원과 참여연대를 비꼬았다. 김 의원은 당의 징계 조치에 재심을 청구한 금 전 의원에게 "이기적이고 표리부동한 자신을 돌아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경실련이 "금 전 의원의 징계를 철회하라"는 성명을 보도한 기사를 게재하고 "참여연대는 뭐하나"라며 "'김남국 파이팅'해야지"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앞서 올린 게시글에서도 김 의원을 저격, "금태섭 저격수로 나섰던 김남국이 금태섭 처럼 소신 있는 의원이 되고 싶다고 한다"며 "개그프로가 줄줄이 폐지되는 배경은 (김남국 의원이) 어느 개그맨보다 웃기기 때문"이라고 풍자하기도 했다.

이에 김 의원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진 전 교수의 비판을 언급하며 "금태섭 저격수로 나섰다고 하는 것은 진중권 교수님과 같은 평론가들의 평가일 뿐"이라며 "청년 정치인으로서 당선이 되는 곳을 찾았기 때문에 저격수라는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한편 경실련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금 전 의원 징계는) 국회의원의 양심의 자유와 국민의 대표자로서 소속 정당의 의사에 기속되지 아니하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는 헌법과 국회법이 부여한 권한을 위반한 것으로 철회돼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이어 "당론에 따르지 않은 의원을 징계하는 것은 당론이 헌법과 국회법보다 우선한 것이며, 국민 대표의 소신을 짓밟는 것"이라며 "당 내 공론화 과정을 거쳐 당의 입장을 정할 수는 있지만 의원의 양심과 소신을 거슬러 강요하고 보복하는 것은 과도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