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1101 0592020060360531101 08 0805001 6.1.12-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62627000 1591166925000

정부, 코로나 혈장치료제 개발 올해 안에 마친다

글자크기

혈장 항체 치료제 개발에 추경예산 1천억원 이상 집중 지원

(지디넷코리아=박수형 기자)정부가 코로나19 국산 치료제 확보 시한을 연내로 확정했다. 백신은 내년까지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하반기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의 임상시험에 필요한 비용 1천억원 이상을 추경을 통해 긴급 지원키로 했다.

정부는 3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3차 회의를 열고 이같이 논의했다.

우선 치료제 분야에서는 현재 임상시험 단계에 근접한 혈장치료제, 항체치료제와 약물 재창출 연구 등 3대 전략 품목을 집중 지원한다.

코로나19 완치자 혈장을 농축해 만드는 혈장치료제와 관련해서는 혈장채취 관련 제도 개선과 완치자 혈장 확보를 지원하고 있다.

완치자 혈액 기반의 항체치료제는 국립보건연구원, 생명공학연구원 등을 통해 동물실험을 지원하고 하반기 임상시험을 거쳐 내년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디넷코리아

사진 = 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신 분야에서는 합성항원 백신 1건, DNA 백신 2건 등 3대 백신 핵심품목을 내년 하반기 개발 목표로 중점 지원한다.

국내 자체 개발 지원과 함께 해외에서 개발한 치료제와 백신의 수급 확보도 지원한다.

필수 방역 물품 및 의료 기기의 국내 수급을 안정화하고, 11대 핵심의료기기의 국산화를 지원한다.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인공호흡기, 에크 등 중증환자 치료용 핵심의료기기와 개인보호구를 선제적으로 비축하기로 했다.

또한 핵심기술의 국산화가 가능하고 세계 시장 경쟁력이 높은 의료기기에 대해서는 11대 전략품목을 선정한다.

에크모와 같이 국내외 기술 격차로 핵심 부품의 해외 의존도가 높은 품목은 국가 연구개발을 집중한다.

올해 하반기부터 국립 바이러스·감염병 연구소 설립을 시작하고, 한국 바이러스 기초연구소 설립도 추진한다.

이밖에 앞으로도 유사한 감염병 위기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신속한 자금지원, 유망기업 집중 지원, 신속 인허가 등을 위한 법적 근거 강화를 위해 가칭 코로나19 관련 특별법 제정도 추진할 계획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 장기화와 재유행에 대비해 유일한 극복 방법인 치료제와 백신을 반드시 확보해야 한다”면서 “연내 국산 치료제 확보, 2021년까지 국산 백신 확보, 2022년에는 방역 기기의 세계 시장 경쟁력 확보까지 순차적으로 완료할 수 있도록 끝까지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연구개발투자 확대, 바이러스 기초연구기관 설립, 기업대상 연구지원서비스 강화와 규제개선, 인력양성 등 과학기술자원을 활용한 전방위적인 조치를 통해 감염병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수형 기자(psooh@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