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0864 0092020060360530864 03 0301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62316000 1591162355000 related

멈춰선 대한항공 항공기들..."언제라도 '안전한 비상' 위해 점검에 또 점검"

글자크기

대한항공 항공기 3대 중 1대 '단기보관'...주기적으로 계속 체크

보잉747-400 점검에 총 270시간 소요...5명 정비사가 7일 '꼬박'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포공항 주기장을 가득 채우고 있는 대한항공 항공기들의 모습. 사진 대한항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 세계의 모든 항공사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달 기준으로 전 세계에서 1만6000여대의 여객기가 이륙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속에 대한항공도 마찬가지다.

4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쉴 새 없이 하늘을 가르며 전 세계 각국을 향하던 대한항공의 항공기들은 날개를 펴지 못하고 항공기들의 주차장 격인 주기장에 머물러 있다.

하지만 멈춰있는 항공기들이 주기장에 가만히 서 있는 것만은 아니다. 언제라도 다시 훨훨 날 수 있도록 정비사들의 손을 빌려 세심하고 꼼꼼하게 관리를 받고 있다. 수백만개의 부품으로 이뤄진 항공기는 멈춰있는 와중에도 100%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쉴 틈이 없다는 의미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꼼꼼하게 덮인 대한항공 B747-8i 항공기 엔진의 모습. 사진 대한항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급감한 항공 여객 수요 때문에 대한항공의 여객기들 중 30% 이상이 단기 보관 중이다.

항공기의 단기 보관을 위해서는 다양한 작업이 필요하다. 단기 보관을 위해선 항공기 내부 청소 → 항공기 외부 검사 → 외부 손상이나 부식 여부 점검 및 정비 → 모든 배수구 청소 → 기존에 개방되어 있던 센서, 엔진 흡입구, 배기구 등에 덮개 장착 등이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날개의 움직이는 모든 구조 부분에도 언제라도 문제 없이 움직일 수 있게 윤활유를 구석구석 발라 놓는다. 이러한 과정에 더해 조종석 앞 유리에 반사체를 놓아 햇빛을 막고, 객실 창문 덮개도 모두 내려 놓는다. 햇빛으로 인한 내부 손상을 막기 위한 조치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대한항공 B747-400 항공기 타이어에 덮개를 씌우고 있는 정비사. 사진 대한항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항공기 타이어도 공기가 새진 않는지, 공기압에 이상은 없는지 꼼꼼하게 살핀다. 문제가 없다면 덮개도 씌워준다. 항공기의 전기·전자 장비는 2시간 이상 전원을 연결해 배터리를 완전히 충전킨다. 연료 탱크도 누출은 없는지 살피고, 연료 용량의 10%를 채워놓는다.

이 같은 과정을 통해서 외부의 다양한 위험으로부터 항공기를 보호할 수 있게 된다. 물론 기종에 따라 작업의 절차, 방법 등은 달라진다.

이렇게 보관 중인 항공기라고 할지라도 7일, 14일, 30일 주기로 계속 체크하고 점검을 받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엔진 정비 중인 대한항공 B747-400 항공기의 모습. 사진 대한항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항공기 외부, 타이어나 랜딩 기어, 전기 장비, 엔진 등은 7일마다 체크해야할 대상이다. 외부 이물질로 손상된 곳은 없는지, 덮개 상태는 온전한 지 등을 확인해야 한다. 항공기를 견인해 타이어를 회전하게 만들어 압력은 괜찮은지, 특별한 문제가 없는지도 검사한다. 전자장비도 충전하고 엔진이나 에어컨, 비행통제장치 작동 여부도 세심하게 체크한다.

단기 보관 중인 항공기가 다시 비행에 투입되려면 항공기의 운항을 위해 점검할 수 있는 모든 부분, 요소 들을 꼼꼼하게 점검을 한다. 단기 보관 이전이나 단기 보관 중에도 관리의 손길이 멈추지 않았지만, 안전을 위한 노력에는 끝이 없기 때문이다. 보잉747-400 기종의 경우 약 270시간이 소요된다. 5명의 정비사가 작업을 한다고 가정하면 약 7일이 걸리는 큰 작업이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모두가 안전해지는 그 날을 위해 조금만 더 힘을 내주시면 감사하겠다"면서 "모든 어려움이 극복되는 순간, 숨고르기를 하며 열심히 관리 받아온 ‘건강하고 안전’한 대한항공의 항공기로 여러분들을 원하시는 곳까지 안전하게 모시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