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0747 0782020060360530747 04 0403003 6.1.12-RELEASE 78 이투데이 60518933 false true true false 1591162097000 1591162218000

흑인사망 시위 놓고 갈라진 ‘소셜미디어 양대 산맥’ 페이스북-트위터

글자크기

저커버그, 내부 반발에도 “트럼프 게시글 제재 안 해”…트위터는 적극 개입

이투데이

트위터와 페이스북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셜미디어의 양대 산맥인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흑인 사망 항의 시위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과격한 게시물을 놓고 각자 상반된 ‘마이웨이’ 행보를 고수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내부 직원들의 반발에도 게시물을 그대로 두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에도 굴하지 않는 모습이다.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전체 직원 화상 회의에서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도 시작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게시글에 대한 제재를 하지 않기로 한 회사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직원 수백 명의 화상 파업 등 내부 반발에도 기본 방침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현재 미국에서는 백인 경찰관의 강압적인 체포 과정에서 흑인 남성이 사망함에 따라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시위가 점차 격화하면서 약탈, 방화 등 폭력이 수반되자 트럼프 대통령은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도 시작된다”는 글을 올렸다. 해당 발언은 1967년 흑인 시위에 대한 폭력적인 보복을 공언한 윌터 헤들리 전 마이애미 경찰서장이 만든 문구라는 점에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트위터는 폭력 미화에 따른 규정 위반으로 해당 게시물을 가려두는 조치를 취했지만, 페이스북은 게시물에 개입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수백 명의 페이스북 직원들은 이에 항의했고, 일부는 디지털 자기 소개란과 이메일 응답에 ‘부재 중’을 띄우는 방식으로 가상 파업에 돌입했다. 직원 가운데 일부는 청원서를 돌리거나 사직 의사를 밝히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러한 내부 저항에도 저커버그 CEO는 기존 입장을 틀지 않기로 했다. 그는 “페이스북의 원칙과 정책은 자유로운 발언을 지지한다”며, 이번 결정이 회사 정책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했다. 페이스북은 트럼프 대통령의 게시물이 자사가 허용하는 ‘공권력 행사’에 기반한 것이라고 보고 있다. 다만 논란의 소지가 있는 게시 글에 대한 회사 정책을 변경할지, 혹은 다른 대안이 있는지를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 경쟁사인 트위터는 정반대의 노선을 걷고 있다. 트위터는 지난달 26일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 투표가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한 게시글 2건에 대해 경고 딱지를 붙였다. 팩트 체크가 필요하다는 취지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틀 뒤 이에 격노하면서 통신품위법이 보장한 정보기술(IT) 기업에 대한 면책 혜택을 축소할 수 있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그럼에도 트위터는 적극적인 개입을 이어갔다. 트위터는 같은 달 29일에도 “이들 폭력배가 (사망자인) 조지 플로이드의 기억에 대한 명예를 떨어뜨리고 있다”고 올린 트럼프 대통령의 게시글을 또다시 제지했다. 폭력 미화 행위 관련 운영 원칙을 위반했다는 이유였다. 해당 게시물은 ‘보기’를 클릭한 뒤에야 원문을 볼 수 있도록 조치됐다. 이밖에 트위터는 맷 개츠 플로리다주 하원의원이 올린 “안티파가 명백하게 테러리스트로 규정됐으니, 중동에서처럼 그들을 색출해 잡아낼 수 있을까?”라는 트윗에도 ‘폭력 미화’ 경고문을 붙였다.

트위터는 제 목소리를 내는 데에도 주저함이 없었다. 트위터는 전날 인종 차별 항의 시위에서 폭력을 부추기면서 극좌 단체 ‘안티파’ 행세를 하던 계정이 사실은 백인우월주의자가 만든 계정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를 삭제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시위에서 나타난 폭력 행위의 배후로 안티파를 지목하고, 이 단체를 테러 조직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드러난 사실이다. 또 이번에 정체가 탄로난 트위터 계정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인 트럼프 주니어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안티파의 위험성을 보여주는 예시로 꼽은 바 있기도 하다.

[이투데이/변효선 기자(hsbyu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