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0691 0912020060360530691 01 0101001 6.1.12-RELEASE 91 더팩트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91162148000 1591162197000 related

文대통령 "코로나19 한숨 돌리나 했더니…생활방역 준수해야"

글자크기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모두 밀폐, 밀접, 밀집된 시설에서 발생하고 있다"라면서 병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밀' 시설 활동 감염 취약…특별 경계와 자제 필요"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특별한 경계와 자제가 필요하다"라며 "생활방역에서 승리하는 길은 결국 정부와 국민의 일치된 노력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새로운 일상, 국민께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한숨 돌리나 했더니 아니었다.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그치지 않고 있다"라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유흥클럽에서 시작해 물류센터, 학원, 종교시설 등에서 연달아 (확진자가) 터져 나오고 있다"라며 "공통점은 모두 밀폐, 밀접, 밀집된 시설에서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와 같은 '3밀' 시설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종류의 활동은 코로나 감염에 취약하다"라며 "특히 열성적이면서 밀접한 접촉이 행해지는 종교 소모임 활동은 집단 전파의 위험이 매우 높다는 것을 이번 개척교회 집단감염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고 썼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촘촘한 방역망을 잘 구축한다 하더라도, 은밀하게 행해지는 소모임까지 일일이 통제하는 것은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라며 "국민의 자발적 참여가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예방 백신"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수개월간 바이러스와 싸우는 동안 우리는 경험을 통해 확인했다"며 "기본만 지켜도 바이러스가 쉽게 우리를 넘볼 수 없다. 거리 두기와 마스크 등 방역수칙만 잘 지켜도 바이러스의 공격으로부터 자신과 가족과 공동체를 지켜 낼 수 있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생활방역은 바이러스와 공존하는 새로운 일상"이라며 "과거와는 다른 낯선 일상이지만, 결코 어렵기만 한 일이 아니다. 방역수칙과 함께하는 새로운 일상을 평범한 일상으로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 정부도 새로운 일상에 맞춰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