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0490 1102020060360530490 08 0803001 6.1.11-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61848000 1591161868000

청각 장애인에게 코로나 지침 수어로 알려주는 아바타 등장

글자크기
ETRI, 음성·문자→ 아바타 수어 애니메이션으로 변환
시각 장애인 위한 딥러닝 기반 음성 합성 기술도 공개

조선비즈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연구진이 아바타 수어 영상을 시연하며 따라하고 있는 모습. /ETRI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청각 장애인을 위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수어(手語)로 설명해주는 아바타를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시·청각 장애인을 위해 정부의 코로나19 생활방역 지침을 딥러닝 기술로 합성한 음성과 그래픽을 활용한 수어 애니메이션을 제작했다고 3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 정보와 동선, 감염병 예방을 위한 정부 대책 등 다양한 코로나19 관련 정보가 국민에게 안내되고 있다. 하지만 시·청각 장애인에게는 장애 유형에 맞는 안내가 충분히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ETRI는 청각 장애인을 위해 아바타가 수어로 지침을 안내하는 영상과 시각장애인을 위해 문자 정보를 합성 음성으로 읽어주는 서비스를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된 수어 아바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표한 생활수칙과 긴급재난안내문자 내용을 딥러닝 통역 엔진을 통해 한국어 문장을 수어 원고로 바꾸고 이를 다시 수어 애니메이션으로 바꿔 표현한다.

ETRI는 앞으로 딥러닝 기술로 코로나19 지침뿐만 아니라 다양한 한국어 정보를 수어로 자동 통역할 수 있는 엔진을 개발할 계획이다.

한국농아인협회 소속 청각 장애인 조희경 씨는 "청각 장애인으로서 수어 방송이 많아졌지만 실시간으로 벌어지는 뉴스 소식은 알 수가 없어 답답했다"며 "시·청각 장애인들도 중요한 정보로부터 소외받지 않도록 기술이 빨리 보급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흥묵 ETRI 미디어연구본부장은 "시·청각 장애인의 안전과 정보 접근성을 향상시키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수 기자(kysm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