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0165 0562020060360530165 02 02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61374000 1591161417000 related

"한국서 태어난 새끼 늑대들 보세요"

글자크기
세계일보

2015년 이후 답보상태에 있던 대전동물원 ‘오월드’의 한국늑대 번식사업이 5년만에 성과를 거두고 새끼늑대를 선보인다.

오월드는 지난 4월에 태어난 새끼 한국늑대 6마리(사진.숫컷 2마리, 암컷 4마리)가 안정적 성장세를 보임에 따라 오는 6일부터 일반에 공개한다고 3일 밝혔다. 공개하는 새끼늑대는 지난 2008년 러시아 사라토프에서 들여온 늑대의 3세들이다.

자연상태의 한국늑대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 1급동물이지만 국내에서는 멸종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동안 오월드는 새끼늑대가 태어나면 사육사가 개입하지 않는 자연포육을 유도했으나 늑대 개체간 세력싸움의 와중에 새끼들이 희생되는 상황이 빈번히 발생하면서 지난 5년간 성체로 성장한 늑대가 없었다.

세계일보

이에따라 4월 2일과 17일에 태어난 새끼늑대들을 인공포육방식으로 전환해 출생초기에 성체 늑대들과 분리했고 이후 우유와 닭고기를 급식하면서 사육사들이 정성껏 보살펴 왔다. 이와 함께 파보바이러스 등 개과(科) 동물에 치명적인 감염증 예방을 위한 백신접종과 구충제 투여까지 완료한 상태다.

오월드는 전국 동물원중 유일하게 16마리의 한국늑대를 사육하고 있다. 이번에 태어난 6마리까지 포함하면 모두 22마리를 보유하게 된다. 새끼늑대들은 오월드내 어린이 동물원에서 공개된다.

대전=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