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0157 1192020060360530157 04 0401001 6.1.12-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1161380000 1591161387000

美 시위 격화…LA 한인타운에 주방위군 투입

글자크기
美 시위 격화…LA 한인타운에 주방위군 투입

[앵커]

미국에서는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서 촉발된 시위가 확산되고 있는데요.

LA에서도 흑인 사망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데, 미국 현지 시간으로 어제, 주 방위군이 한인타운에 전격 투입됐는데요.

현지 특파원 연결해 보겠습니다.

정윤섭 특파원 현재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말씀하신 대로 주 방위군이 서부시간 기준으로 1일 오후 3시 30분에 한인타운에 들어왔습니다.

무장한 군병력 30여명이 웨스트 올림픽대로에 위치한 한인 쇼핑몰 상점가로 흩어졌는데요.

여기 시간으로 사흘 전인 지난 토요일이었죠.

LA 다운타운에서 폭동 사태가 일어났을 때 상점 4곳이 유리창이 부서지는 피해를 입기도 했습니다.

이후 여기 LA 총영사관과 상공회의소, 한인회 등이 힘을 모아 현지 LA 행정당국에 주 방위군을 요청했고, 전격적으로 방위군이 코리아타운에 투입되는 성과를 이끌어냈습니다.

조지 플로이드 사건이죠.

비무장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숨기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미네소타 미니애폴리스에서 먼저 폭동 사태가 터지고 LA로 번져오자 LA 카운티와 LA 경찰은 한인타운의 치안 유지에 무척 신경을 썼다고 합니다.

1992년 LA 폭동 당시 한인타운이 엄청난 피해를 입었기 때문인데요.

자칫 이번 시위가 제2의 LA 폭동 사태로 번져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강했다고 합니다.

영사관과 한인회 설명으로는 LA 경찰국장은 박경재 총영사를 만난 자리에서 "제2의 LA 폭동은 없을 거다. 그때와는 다르다. 우리가 한인을 지킨다"라는 말을 수차례 했다고 합니다.

LA 일대에 전개된 주 방위군은 약탈과 방화 피해가 발생한 상점가와 주요 공공기관에 배치가 됐는데요.

이런 의미에서 아직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민간 커뮤니티인 코리아타운에 주 방위군이 투입된 것은 이례적인 일입니다.

제2의 LA 폭동을 막기 위해 사전 예방 차원에서 주 방위군이 한인타운에 주둔했기 때문에 한인사회의 큰 성과로 볼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정 기자가 주 방위군 투입 현장에 직접 취재를 나갔다 왔는데 분위기는 어땠습니까.

[기자]

네, 어제 주 방위군이 투입되자 부리나케 현장으로 달려 나갔는데, 제가 찾아간 곳은 올림픽대로의 한인 쇼핑몰 갤러리아였습니다.

거기에는 중무장한 주 방위군 10여명이 있었고요.

쇼핑몰을 빙 둘러싼 채 경계 근무를 서고 있었습니다.

갤러리아 앞 도로에는 험비라고 하죠. 중화기로 무장한 사륜구동 장갑차량이 있었고요.

바로 앞에는 군용 트럭이 배치돼있었습니다.

제가 도착한 시간이 야간 통합 금지가 시작되기 30분 전이어서 그런지 거리에는 사람들이 많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총기로 무장한 병사들을 직접 마주하니 긴장도 됐었는데, 현장의 병사들이 지나가는 시민들과 스스럼없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고 약간 놀라기도 했습니다.

한인들이 현장에 찾아와 주 방위군 병사들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기도 했고요.

음료수를 건네며 격려하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저도 한국에서 온 기자라는 신분을 밝히고 사진과 영상 촬영을 요청했는데 주 방위군은 흔쾌히 응해줬습니다.

그중 한 병사와 짧은 인터뷰를 했는데, 병사는 28년 전 LA 폭동 사태를 익히 알고 있는 것으로 보였습니다.

LA 다운타운에서 약탈 상황이 며칠 전 발생해서 한인 타운도 긴장하던 차에 주 방위군이 달려와 줘 한인들이 고맙게 생각한다고 질문을 던져봤는데요.

병사는 "모든 시위가 끝날 때까지 한인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자신의 임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리고 주 방위군을 필요로 할 때까지는 여기에 계속 있을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앵커]

LA는 지금 밤 9시 30분을 넘긴 상황인데요.

오늘도 시위가 이어졌을 텐데 주 방위군이 투입되긴 했지만, 한인타운은 괜찮은지 모르겠습니다.

LA 시위 현장 소식도 부탁드립니다.

[기자]

네, LA에서는 오후 4시쯤부터 LA시청과 에릭 가세티 시장 관사 앞에서 항의 시위가 벌어졌는데요.

현재까지 시위는 평화적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시위대 규모가 늘고 있어 방심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현지 방송에 따르면 시위대는 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는 구호를 외치면서 백인 경찰의 가혹행위에 희생된 조지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 실현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한 가지 걱정스러운 것은 에릭 가세티 엘에이 시장 관사가 한인타운과 인접해있다는 점인데요.

경찰이 시위대의 진출을 막기 위해 교차로에 진을 치고 있고, 헬기 3대가 밤하늘을 선회하면서 시위대를 주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때마침 주 방위군이 한인타운에 주둔해 있다는 점이 그래서 더욱 다행스럽긴 한데요.

시위대가 최근 주로 한인타운에서 북서쪽 방향에 있는 할리우드, 베벌리힐스 등의 고급 상점가와 주택가를 약탈 공격의 대상으로 삼고 있는데요. 한인타운으로 방향을 돌리는 일이 없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앵커]

얘기를 듣고 보니 LA 한인타운은 일단 한숨을 돌린 상황 같은데요.

미국의 다른 지역에서 한인 상점들의 피해는 이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어떻습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말씀하신 대로 초긴장 상태였던 한인타운은 주 방위군이 들어오면서 일단 한시름을 덜었습니다.

하지만 시위사태가 미전역으로 확산하며 다른 지역의 한인 사회는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흑인 사망 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한인 상점들이 약탈 방화 피해를 본 것을 시작으로,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도 한인 상점의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필라델피아 교민들에 따르면 현재까지 50개 안팎의 현지 한인 점포가 항의 시위대의 약탈 공격을 받았는데요.

뷰티 서플라이라고 하죠.

현지 미용용품 상점을 비롯해 휴대전화 매장, 약국 등이 시위대에 털렸습니다.

주로 흑인을 상대로 한 영업이 이뤄지는 상권에서 피해가 발생했는데요.

흑인뿐만 아니라 백인, 히스패닉 인종을 가릴 것 없이 약탈에 가담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현지 경찰도 소극적인 대응도 문제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한인 소유의 한 대형 상가가 4시간이나 넘게 털리는 상황에서 경찰은 수차례 신고 전화를 접수하고도 현장에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현지 한인들의 전언입니다.

시위대는 수십억 원에 달하는 상가 내 상품을 싹 쓸어갔는데요.

길가에 트럭을 세워둔 채 박스째 물건을 실어날랐다고 합니다.

한인들은 야간 통행 금지는 있으나 마나 한 상황이라고 합니다.

약탈범들이 통금령을 대놓고 무시하기 때문인데요.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한인들의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이밖에 시카고와 애틀랜타 한인 상점도 약탈 피해를 보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앵커]

흑인 사망 항의 시위가 시작된 지 이제 8일째에 접어들었는데요.

미국 전체의 오늘 시위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낮에는 잠잠하다가도 밤이 되면 폭력 시위로 돌변하는 양상이 반복되고 있어 오늘 밤 상황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있습니다.

일단 오후 상황을 종합해보면 전체적으로 폭력 시위 양상은 없었습니다.

시위는 오늘 수도 워싱턴DC를 비롯해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 필라델피아 등지에서 재개됐습니다.

워싱턴DC에서는 수천 명의 시위대가 국회의사당 외곽 잔디밭과 링컨 기념관 앞에 모여 "침묵은 폭력"이라거나 "정의도 평화도 없다"는 구호를 외쳤습니다.

뉴욕에서도 수천 명이 질서정연하게 행진하며 경찰의 과잉진압을 규탄했고요.

플로이드의 고향인 텍사스주 휴스턴에서도 시위대가 거리를 가득 메웠습니다.

콜로라도주에서는 폴 페이즌 덴버 경찰서장이 평화 시위를 당부하면서 시위대와 함께 팔짱을 끼고 행진하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플로이드의 부인 록시 워싱턴은 오늘 6살 딸과 함께 남편이 숨진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는데요.

플로이드의 부인 "이제 우리 딸은 아빠가 없다. 플로이드는 지아나가 어른이 되는 것을 보지 못하게 됐다"면서 울음을 터트려서 주위를 안타깝게 했습니다.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밤이 되면 폭력 시위로 돌변하는 상황을 막기 위한 강력한 야간 통행금지령도 이어졌습니다.

뉴욕시는 밤 8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적용되는 통금령을 이틀째 실시했고요.

LA 카운티도 전날부터 12시간의 통금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주 방위군은 오늘 현재까지 29개 주(州)에 1만8천명이 배치됐는데요.

CNN방송에 따른 이런 병력 규모는 이라크, 시리아 아프가니스탄에 파견된 병력과 맞먹는 규모라고 합니다.

주 방위군 사령관인 조지프 렝겔은 기자회견에서 "전국에 걸쳐서 어젯밤에 폭력 행위는 줄었지만, 시위 자체는 오히려 증가세를 보였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 정부들에 시위대에 대한 강경 대응을 주문했지만, 민주당 소속 주지사들이 공개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에 반기를 드는 상황도 빚어졌습니다.

국방부는 워싱턴DC의 시위대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나자 주 방위군을 수도에 보내 달라고 인근 주 정부에 요청했는데요.

민주당 소속 주지사들이 이끄는 뉴욕, 버지니아, 펜실베이니아, 델라웨어주는 이 요청을 거절한 겁니다.

현지 시간으로 4일부터는 4차례의 플로이드 추모식이 이어질 예정인데요.

항의 시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는 상황입니다.

플로이드의 유해는 고향인 텍사스주 휴스턴 묘지에 안장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LA에서 연합뉴스 정윤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