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9434 0442020060360529434 06 0602001 6.1.11-RELEASE 44 SBS funE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60061000 1591165688000 related

"장윤정이 부르는 나훈아의 '잡초'…'트롯신이떴다', 역대급 무대 예고

글자크기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강선애 기자] '트롯신이 떴다' 출연진이 남의 노래를 자기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역대급 무대를 선보인다.

3일 방송될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해외에서 대박 날 것 같은 K-트로트'를 주제로 진행된 트롯신들의 레전드 무대가 펼쳐진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트롯신들은 'K-트로트의 세계화'를 위해 또 다른 도전에 나섰다. 시청자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해외에서 대박 날 것 같은 K-트로트 TOP7'을 부르기로 한 것.

선정된 곡 목록에는 나훈아, 조용필, 심수봉 등 트로트계 거장들이 대거 포함되어 있어 트롯신들조차 긴장하게 만들었다. 특히, '트로트 퀸' 장윤정은 대선배 나훈아의 '잡초'를 부르게 되어 쉽지 않은 도전임을 밝혔다. 장윤정은 "남자 노래라 더욱 어렵고 익숙지 않다" 며 부담감을 토로했다. 하지만, 막상 무대가 시작되자 걸크러쉬한 매력을 선보인 장윤정에 선배들은 "우리가 알던 잡초가 아니다" 라며 일동 박수를 쳤다는 후문이다.

또한 '트롯 새싹' 정용화는 심수봉의 노래 '백만송이 장미'를 재즈풍으로 직접 편곡해 눈길을 끌었다. 박상철의 '무조건'을 부르게 된 진성은 깜찍한 안무까지 연습해 무대를 뒤집어 놓을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이어 김연자가 부르는 강진의 '땡벌', 주현미가 부르는 김수희의 '남행 열차', 설운도가 부르는 홍진영의 '사랑의 배터리'까지 역대급 무대들이 펼쳐졌다.

이번 '트로트 랜선킹' 공연에는 지난 공연보다 해외 접속률이 10배나 증가해 트롯신들과 K-트로트의 인기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두바이, 과테말라, 캐나다, 미국 등 수많은 글로벌 팬들 앞에서 펼쳐진 전설들의 무대는 3일 밤 10시 방송될 ' 트롯신이 떴다'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