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9247 0122020060360529247 03 0301001 6.1.12-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59680000 1591159765000 related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갚는 '좀비기업' 3곳중 1곳

글자크기
전자신문

ⓒ게티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업이익으로 대출이자조차 못 갚는 기업 비중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법인기업의 성장성과 수익성, 건전성이 모두 악화됐다. 매출증가율과 영업이익률이 모두 하락한 반면 부채비율은 상승했다.

한국은행은 2일 외부 감사 대상 국내 비금융 영리법인 기업 2만5874곳을 조사한 '2019년 기업경영분석(속보)' 결과를 공개했다.

지난해 전체 산업의 매출액 증가율은 -1.0%였다. 2018년 4.2%에서 하락 전환했다.

이 기간 대기업 매출액 증가율은 4.3%에서 -1.5%로 하락 전환했다. 중소기업(3.9%→1.5%)보다 하락 폭이 컸다.

업종별로 보면 매출액 증가율은 제조업(4.5%→-2.3%), 비제조업(3.8%→0.8%) 모두 나빠졌다.

제조업 중에서는 자동차(0.4%→6.3%)와 조선·기타운수(-4.5%→12.5%)에서 상승했다. 그러나 정제 마진이 줄면서 석유정제 부문이 23.1%에서 -6.8%로 큰 폭으로 하락했다.

또 다른 성장성 지표인 총자산 증가율은 3.7%에서 5.0%로 올랐다. 지난해부터 새로운 리스 회계 기준(IFRS16)이 적용되면서 운용 리스를 자산과 부채로 인식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전체 산업 매출액 영업이익률(매출액 대비 영업이익 비율)도 6.9%에서 4.7%로 하락했다.

매출액 영업이익률도 대기업(7.2%→4.6%)이 중소기업(5.6%→5.2%)보다 하락 폭이 컸다.

제조업은 8.3%에서 4.6%로, 비제조업은 5.2%에서 4.8%로 줄었다.

판매 촉진비 감소,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판매 증가로 자동차의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1.7%에서 3.1%로 개선됐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판매 가격 하락의 영향으로 전자·영상·통신장비는 18.8%에서 5.6%로 급락했다.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갚지 못하는 기업(이자보상비율 100% 미만)의 비율은 2013년 통계 집계 이래 역대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매출액 영업이익률이 하락한 반면 금융비용 부담은 커진 탓이다.

이자보상비율 구간을 나눴을 때 100%에 못 미치는 기업 비율은 31.3%에서 34.8%로 올랐다. 기업 10곳 중 3곳 넘게 이자보다 적게 돈을 번 '좀비 기업' 인 셈이다.

0% 미만인 영업 적자 기업의 비율도 21.6%에서 23.4%로 커졌다. 반면 500% 이상인 기업 비율은 40.2%에서 36.9%로 줄었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