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9039 1102020060360529039 08 0805001 6.1.1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59347000 1591179828000

박능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되면 WHO와 협조해 공공재로 활용"

글자크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관련 브리핑
"치료제 연내,백신 내년 확보 목표… 개발 기업에 인센티브 방안 마련"

조선비즈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산·학·연·병과 힘을 모아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에 주력하는 것은 ‘공공성 확보’를 위한 사전투자다. 치료제가 개발된다면 세계보건기구(WHO)와 힘을 합쳐 ‘공공재’로 활용하도록 하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공동단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3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관련 브리핑에서 "WHO를 중심으로 코로나19의 백신치료제에 대한 개발 특허권을 각 국가공동관리하자는 제안이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비단 코로나19 백신·치료제에 한정하지 않고도 WHO를 중심으로 각종 신약을 포함한 고가 의약품에 대해서는 보다 접근성을 용이하게 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면서 "약이 가진 본래 목적은 ‘인류의 보편적 보건과 생명을 지킨다’는 것이다. 약이 개발되면 원래의 목적에 충실하게 사용되도록 하는 것이 WHO의 한결된 정책 기조"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3년 전부터 의약품 접근성 강화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WHO와 공조를 해왔다"면서 "이번에 만약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된다면 전 세계가 공공재적인 차원에서 쉽게 접근하고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물론 약을 개발한 제약사에 대한 보상도 제공할 계획이다. 박 장관은 "민간 제약사가 약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많은 비용을 투입하기 때문에 마땅한 보상이 주어지지 않는다면 개발에 지장을 가져올 수 있다"면서 "공공재로서의 접근성을 보장하는 한편, 민간기업에 개발의욕을 붇돋우기 위한 방안 강구 등 균형점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르면 연내 코로나19 치료제를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박 장관은 "올해 안에 코로나19 치료제, 내년까지 백신 확보를 목표로 관련 기업들을 전폭 지원하고 국내 기업·대학·연구소·병원과 정부의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하반기 중 임상시험 실시에 필요한 비용 1000억원 이상을 긴급 지원할 방침이다.

국내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혈장치료제가 완치자의 혈액을 구하지 못해 난항을 겪고 있다는 우려에 대해, 박 장관은 "현재 국내 기업에서 혈장치료제를 상당히 빠르게 개발 중이다. 완치자의 혈장이 더 필요하다"면서 "코로나19 환자들이 많이 발생한 대구 ·경북지역, 수도권의 완치자들 협조가 요구된다. 기대만큼 혈장이 확보되지 않아 참여자에게 인센티브 방안 등을 고려하고 있다. 국민 협조가 더 잘 이뤄질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장윤서 기자(panda@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