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8734 0032020060360528734 02 0211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59621868 true true true false 1591158805000 1591159169000 related

코로나19 확진 경기 교회 관광객 접촉 제주도민 67명 '음성'

글자크기

도, 접촉자 자가격리 조치·지역감염 예방 '비상상태'는 유지

연합뉴스

제주는 다시 코로나19 '비상'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경기 안양·군포 교회 목회자 모임 관광객과 밀접 접촉한 제주도민 67명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는 경기 목회자 모임 관광객의 지난달 제주 여행 당시 밀접 접촉한 161명 중 도민 67명의 검체 검사에서 코로나19 음성이 나왔다고 3일 밝혔다.

도는 도민 밀접 접촉자 67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들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를 유지하도록 했다.

나머지 94명은 서울 등 다른 지역 출신이며 다른 지역에서 자가 격리하고 있다.

이들 자가 격리 대상자 중 서귀포시 내 뷔페식당에서 목회자 모임 일행과 접촉한 인원이 80명으로, 단일 장소 중 가장 많았다.

이들 밀접 접촉자들의 자가 격리는 오는 11일까지다.

그러나 도는 경기 교회 목회자 모임 관광객으로 인한 접촉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지역 전파를 막기 위한 긴장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경기 안양·군포 목회자 모임 25명은 지난달 25일부터 28일까지 제주 곳곳을 여행했다.

이들 목회자 모임 관광객 중 6명이 여행 직후 안양·군포에서 코로나19에 확진됐고 2차 감염도 잇따르고 있다.

도는 코로나19에 감염된 6명 중 1명이 다른 지역에서 감염된 상태로 제주에 와 여행 중 동행자들에게 바이러스가 퍼진 것으로 보고 있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