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8541 0432020060360528541 01 0101001 6.1.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58343000 1591158366000 related

금태섭 두고 이해찬 "논란 확산 안 돼" 김해영 "헌법과 상충"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금태섭 전 의원 징계를 놓고 불협화음을 냈습니다.

3일 최고위원회가 공개로 전환되기 전 이해찬 대표는 "금 전 의원 징계는 논란으로 확산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습니다.

금 의원 징계를 다룬 전날 언론 동향을 보고받은 직후였다고 합니다.

이 대표의 당부에도 김해영 최고위원은 "징계가 헌법적 판단과 상충하는 부분이 있다. 공개 발언을 하겠다"며 맞섰다고 합니다.

김 의원은 이후 공개된 자리에서 "당 윤리심판원은 금 전 의원의 재심 때 헌법적 차원의 깊은 숙의를 해달라"고 발언했습니다.

두 사람 간 대화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송갑석 대변인은 최고위 직후 브리핑에서 "독립적인 기구인 윤리위원회에서 결정한 내용이고 재심 절차가 남았기 때문에 (최고위에서) 특별한 언급이 없었다"고만 했습니다.

민주당 내부 뿐 아니라 여야 전반으로 금 의원 징계를 둘러싼 논란은 확산했습니다.

'금태섭 저격수'로 불린 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라디오 출연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충돌하는 일이 잦으면 무소속으로 활동하는 게 맞지 않나"라며 금 전 의원의 탈당을 거론했습니다.

그는 금 전 의원이 "이기적이고, 표리부동한 자신의 모습을 돌아봤으면 좋겠다"고도 했습니다.

반면 같은 당 박용진 의원은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금 전 의원 징계의 불가피성을 강조한 이해찬 대표를 비판했습니다.

박 의원은 "이 대표는 강제당론은 반드시 관철돼야 한다고 했지만, 강제 당론과 권고 당론은 당헌 당규에 규정돼 있는 조항은 아니다"라며 "초선 의원들 뇌리 속에 이 문제가 바글바글 끓고 있을 것이기에 이 문제를 의원총회에서 이야기해봐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의당 박원석 정책위의장은 "금 전 의원은 공천에 탈락해 선거에 출마도 못했다"며 "정치적 부관참시인 징계 결정은 (금 전 의원) 개인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