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7726 0102020060360527726 04 0401001 6.1.12-RELEASE 10 서울신문 0 true true true false 1591156273000 1591156273000

美 시위대가 무릎꿇자 경찰도…서로 마주보고 울었다 (영상)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인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비무장 흑인이 사망한 이른바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전역에서 이어지는 가운데, 인종을 넘어선 화해의 손짓이 전 세계에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남동부에 있는 페이엣빌에서는 지난 1일, 타 도시와 마찬가지로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분노하는 시민들의 시위가 벌어졌다.

일부 도시에서 강경한 폭력 시위가 벌어진 만큼, 페이엣빌 경찰들은 유사한 상황에 대비해 보호장비를 착용한 채 대응을 준비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 순간 시위에 나섰던 시위자 60여 명이 갑자기 대형을 바꾸며 무릎을 꿇었다. 이 광경을 본 경찰들은 무장 상태에서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 목격자에 따르면 당초 시위대는 비교적 공격적인 태도로 경찰과 대치했지만, 누군가 한 명이 먼저 무릎을 꿇기 시작하자 다른 시위자들도 아무 말 없이 무릎을 꿇었다.

일부 경찰들은 뒷걸음질을 칠 정도로 놀랐고, 무릎을 꿇은 시위대 앞에 경찰들 역시 덩달아 한쪽 무릎을 꿇는 행동은 30초가량 지속됐다.

당시 현장에 있던 한 시위자는 자신의 트윗을 통해 “우리 사회가 어떤 고통을 겪고 있는지 잘 알고 있으며, 우리는 모든 사람에게 평등이 주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무릎을 꿇었다”고 밝혔다.

한 목격자는 “우리는 우리 모두를 존엄성과 존경의 마음으로 대할 수 있길 기대한다”면서 “현장에 있던 시위대와 경찰 모두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똑똑히 목격했다”고 전했다.

이어 “남자건 여자건 할 것없이 모두 울음을 터뜨렸다. 경찰들은 먼저 나서서 손을 내밀었다”면서 “이 일은 역사에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위대가 경찰들을 마주보며 한쪽 무릎을 꿇는 행위는 시위대의 상징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보스턴, 시애틀, 로스앤젤레스(LA), 세인트폴 등 각 도시에서도 같은 행위가 이어지고 있다.

‘무릎꿇기’는 2016년 당시 미국 프로미식축구리그(NFL) 선수 콜린 캐퍼닉이 미국 국가에 경의를 표하는 대신 경찰 총격에 잇따라 사망하는 흑인들의 현실을 비판하기 위해 한쪽 무릎을 꿇으면서부터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제스처로 인식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