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7391 1092020060360527391 02 0201001 6.1.11-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1154372000 1591154696000 related

9살 어린이 여행용 가방 안에서 의식불명…의붓어머니 체포

글자크기

[앵커]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에서 9살 어린이가 여행용 가방 안에 있다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습니다.

의붓어머니가 119에 신고했는데, 아들이 거짓말을 해 훈육차원에서 가방에 들어가라고 시켰다는 겁니다.

어린이 몸에 멍자국과 흉터가 있어 집안에서 학대받았지 않았나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최선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그제 저녁 9살 어린이가 이 집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습니다.

아이는 가로 40cm, 세로 60cm 크기의 여행용 가방 안에 있었습니다.

집에 있던 의붓어머니가 119에 신고했습니다.

구조대가 왔을 때 어린이는 산소 부족으로 심정지 상태였습니다.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혈색이 굉장히 좋지 않았고 오랫동안 산소가 부족했을 때 보이는 반응이 아닌가 (판단됐습니다)."]

발견 당시 집에는 아버지가 일 하러 나가 없었고 의붓 어머니의 친자녀 2명이 더 있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의붓어머니는 아이가 거짓말을 해 훈육차원에서 가방에 들어가라고 했고, 두세 시간 후 확인하니 의식불명 상태였다고 진술했습니다.

병원에 옮겨진 어린이 몸에서 멍자국과 흉터가 발견됐습니다.

상습적으로 학대받지 않았는지 의심이 가는 증거입니다.

[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멍이 굉장히 많았고 담뱃불로 그런 게 아닌가 추측되는 상처들과 엉덩이에 날카롭게 된 흉터들이 많이 보이는 (상태였습니다)."]

이 어린이는 지난달에도, 머리를 다쳐 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는데 몸 상태를 본 당시 의료진이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며 관할기관에 신고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의붓어머니에 대해 아동학대처벌법상 중상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최선중 기자 (best-i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