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6579 0182020060360526579 01 0104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1152798000 1591758489000 related

[레이더P] 금태섭 소신 배운다던 김남국 "당론 충돌 잦으면 무소속해야"

글자크기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금태섭 전 의원을 겨냥해 "충돌하는 일이 잦으면 개인 소신과 정당이 맞지 않는 것이므로 무소속으로 활동하는 게 맞지 않나"라고 저격했다. 조국 백서 필진인 김 의원은 21대 총선을 앞두고 금 전 의원 지역구 출마를 희망해 '금태섭 저격수'로 불렸다.

김 의원은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당론 결정에도 끝까지 나만 옳다는 식으로 주장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강제당론이 지켜지지 않은 점에 대한 징계는 적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개인의 소신도 중요하지만 결국 정치라고 하는 것은 정당정치를 통해서 해결되는 것"이라며 "당론이 정해졌는데도 따르지 않는다면 가뜩이나 일하지 않는 국회가 어떤 합의나 결론을 내지 못하는 식물국회, 막말국회가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당론은 지켜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조응천 의원이 금 전 의원 관련 이미 경선에서 탈락해 낙천하는 정치적 책임졌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소신 발언으로 공천받지 못한 것이 아니라 본인이 지역구 관리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최근 언론과 인터뷰에서 "금태섭, 박용진 의원처럼 소신있는 초선이 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진행자가 묻자 김 의원은 "소신 있는 당내 토론 과정에서, 반드시 해야 할 여러 가지 이야기를 충분하게 논의하는 과정에서 제 소신을 분명하게 이야기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러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가 "금태섭 저격수로 나섰던 김남국이 금태섭처럼 소신 있는 의원이 되고 싶다니 개그맨처럼 웃긴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선 "진 전 교수와 같은 평론가들의 평가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김 의원의 금 전 의원 저격은 라디오 방송에서 끝나지 않고 본인의 페이스북에서도 이어졌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이기적이고, '표리부동'한 자신의 모습도 함께 돌아보라"며 거칠게 비판했다. 또 "소신 정치를 하고 싶으면 윤미향 의원님에 대한 의견을 밝히라는 압박을 하는 것을 보면 많이 안타깝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지난 경선에 관해선 "의원님께서 선거를 치르는 동안에 '조국 프레임'으로는 선거를 치를 수 없다고 외치고 분위기를 만드셨다"며 "그런 분위기를 만들어서 아예 이야기를 못하게 만들어 놓고선 이제는 갑자기 '영입 인재'들이 왜 말을 안 했냐고 말씀하시는 것은 정말 황당하다"고 표현했다. 이어 "소주 한 잔 하면서 선배님의 경험과 조언을 듣고 싶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최예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