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3601 0042020060360523601 04 0401001 6.1.1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1148825000 1591153701000

"美 국방부, 한국의 주한미군 군무원 인건비 부담안 수용"

글자크기
[앵커]
미국 정부가, 무급휴직 상태에 있는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근로자의 인건비를 한국정부가 지급하는 방안에 합의했다는 소식입니다.

우리 정부가 주한미군 주둔비 협상 타결과 별개로 인건비를 우선 지급하자는 요청을 미국 측이 수용한 것입니다.

국제부 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조승희 기자!

미국 국방부가 무급 휴직 상태인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인건비를 지급하는 방안에 합의했죠?

[기자]
그렇습니다.

현지 시간 2일 미 국방부는 지난 4월부터 무급휴직에 돌입한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근로자들의 인건비 지급 방안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는 아울러 무급휴직 중인 근로자들이 늦어도 오는 6월 중순 이전에 직장에 복귀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는 성명을 통해 이번 합의로 한국인 근로자 4천 명에게 2020년 말까지 한국정부가 2억 달러를 부담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국 정부가 주한미군 주둔비 협상 타결 전에 우리 정부가 임금을 선지급하고 협상이 타결되면 사후 정산한다는 의미입니다.

우리 정부는 지난 4월 26일 근로자 임금을 선지급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미국 측에 이를 통보했습니다.

생계 위기에 처한 근로자들의 임금 공백 사태를 우선 해소하고 이 비용은 추후 방위비 협상을 통해 보전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입니다.

하지만 이를 줄곤 거부해온 미국 측이 이번에 이 방안에 합의한 것입니다.

[앵커]
주한미군 주둔비 분담금 협상은 현재 어떤 상황인가요?

[기자]
현재 미국이 최근 제시한 분담금이 13억 달러, 우리 돈 1조 5천9백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1조 389억에서 50%가량 증액된 액수인데요.

미국 측이 당초 요구한 50억 달러보다는 크게 낮아진 것이지만, 지난해보다 13% 인상한다는 내용의 3월 말 잠정합의안보다는 훨씬 많습니다.

그런데 주한미군 소속 한국인 근로자들이 무급휴직에 들어가기 직전인 지난 3월 말 타결 직전까지 갔던 잠정 합의는 트럼프 대통령이 거부하면서 무산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20일에도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한 한국의 제안을 거절했는데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일정한 금액을 제시했지만, 본인이 거절했다며 더 큰 비율로 지불할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습니다.

방위비 협상은 주한미군 감축에 관한 것이 아니라며, 이어 "한국은 부자나라라며 우리는 매우 부자인 나라를 방어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상황으로는 클라크 쿠퍼 미국 국무부 정치 군사 담당 차관보가 지난 8일 주한미군 주둔비 협상과 관련해 양국 간 소통은 중단되지 않았으며 건강한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미국 측이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인건비 선지급에 합의해, 한미 분담금 협상 타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